XE타운에 오신 분들중에 트라마우란거 겪은 분 계신지

트라우마라는 단어가 저한텐 무시무시하게 느껴지네요. 

전 옛날에 사고 서너번 겪은 적 있지만 심각할 정도는 아니여서

시간 지나 좋아졌고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트라우마를 겪은 적이 없네요.

전 트라우마라는 단어를 몇년전에 인터넷 통해 처음 들었어요.

트라우마 검색해 보니 여러가지 정신 장애 원인이 될 수 있고

격렬한 감정적 충격 이런 뜻이 담겨있네요. 

말만 들어왔던 트라우마를 저도 겪을 뻔 했어요.

 

어제 탄천에 다녀오다가 집에 들어오려고  엘레베이터 타고 올라가는데

엘레베이터가 갑자기 좌우로 흔들리고 덜커덩 커다란 소리 내면서

도로 내려가는 바람에 제 몸이 저절로 휘청거리며 흔들려서

순간적으로 굉장히 긴장했고 아주 놀래서 혼났어요.

다행히 잠깐 내려가다 딱 멈췄어요. 

다시 올라가려고 층수 버튼 누르는데 안눌러져요. 

1분 정도쯤 지나서 다시 누르니 마침 버튼이 눌러져서 

엘레베이터 다시 올라가져서 집에 무사히 들어왔네요.

집에 허겁지겁 들어오자마자 관리실에 전화로 알렸어요.

제가 겪은건 너무 놀라고 긴장된 것 뿐이지만 

기사마다 떠들석한 엄청난 사고로 크게 다치거나 했던 사람들은

정말 그 트라우마가 어땠을지 저절로 상상이 되었고

저도 모르게 그렇게 트라우마란게 떠올랐어요.

 

분당 신도시 최초로 생겼을때 아파트 당첨되어 분양받고

분당에 와서 산지가 30년 넘었는데 재작년엔가 

제가 살고 있는 아파트 엘레베이터 처음으로 새걸로 교체했거든요. 

그 전까지만 해도 수십년동안 그렇게 사람 놀라게 할만한 

고장 일으킨 적 없었는데 하필이면 새걸로 교체한 엘레베이터가

그런 문제 일으켰는지 시공사의 문제인지 기술의 문제인지 뭔지...

어제 너무 놀란 탓인지 그 충격의 여파가 아직도 남아있네요.

트라우마라는거 그 누구도 아무도 겪지 말아야 할 일이란 생각이 들어요.

트라무아 겪는 일 안생기고 사람들 모두가 안전하게  

무사히 잘 지낼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제이엔지

profile
JNG
  • profile
    아파트에 당첨되셨었다...
    으음~~
    그때가 20대였을까?
    설마~~
    아파트 당첨이면 30대? 40대?
    40대에 분양받으셨으면 지금 그럼 70대??
    나이 계산하는데 트라우마는 안 생기시겠지요?
  • profile profile

    나이때문에 트라우마 생기거나 하진 않아요.
    제가 워낙 동안 소리 듣고 살아와서 그런지

    나이는 말하고 싶지 않아요. 

    나이를 왜 계산할까요? 

    나이는 그저 숫자일뿐이라 생각해요. 

    제가 나이는 잊고 살고 싶고 잊고 살아요. 

     

    재작년엔가 조카 결혼식이 있어 오랫만에

    많은 사람들을 본 적 있는데

    누군가 절 계속 쳐다보면서 너무 젊어보여 이 말을 여러번 되풀이해서

    웃었네요.  40대 시절엔 친구로부터 제가 대학생같다는 말도 들었는데

    누구든 제 나이 말해주면 아무도 믿지 않았고 다들 놀래곤 했어요. 

    그때 그 놀란 표정들이 아직도 재밌게 떠올라요. 

    옛날부터 원래 그런 말 하도 많이 들어와서 이젠 그려려니 하네요.

    그러나 세월이 흐를수록 저도 이젠 점점 조금씩 변해가고 있음을 느껴 슬퍼요.

    그래도 밝게 웃으며 살고자 노력하네요. 

  • profile profile

    XE타운 생기기 전에 있었던 XE유저 사이트에서
    카르마님하고 대화 나누었던 일이 생각나네요.
    옛날부터 제가 나이 들었는데도 절 잘 아는 사람들한테
    소녀같다는 말 자주 듣는다 했더니
    카르마님이 저한테 "애기" 이렇게 답해서 웃음 빵 터뜨리며
    박장대소했던 일이 떠오르네요.
    카르마님은 저한테 했던 그 말을 잊었겠지만
    전 그 한마디가 너무 재밌고 웃겨서 카르마님하면 그때 한 말이 생각나요.

  • profile

    방금 관리실에 전화 걸어서 어제 엘레베이터 왜그랬는지 원인 물어 보니까
    어제 퇴근후 기사가 와서 점검했더니 이물질이 끼여서 그랬다고 했다네요.
    이물질이 끼면 엘레베이터가 그렇게 크게 요동치고 밑으로 하강할 수가 있는건지

    제 신경이 워낙 예민하다 보니 다른 원인이 있는거 아닌지 전 내심 불안하기만 한데
    관리실에선 잘 작동하도록 점검받았다고만 말하고 넘어가네요.
    엘레베이터 사고 위험 방지를 위해서 관리실에서 더욱 철저하게 관리 잘해주고
    다신 그런 일 없었으면 좋겠어요.

  • profile

    xetown.jpgXE타운 사이트 하단에 굉장히 커다란 크기의 광고가

    게시판 반을 가리고 있네요.

     

    이 댓글 올린 후 시간 지나 다시 접속하니 저 광고 다시 안뜨네요.

    다크모드가 로그인하면 화이트모드로 변하고 이랬다 저랬다 하는데

    광고까지 이랬다 저랬다 하네요. 

  • profile profile
    저 광고는 절대 뜨면 안되는 광고일텐데요.?

    컴퓨터가 무슨 악성코드 먹은게 아닌지요?
  • profile profile

    제 컴퓨터 디팬더로 검사했는데 바이러스 없어요.
    다른 사이트 열면 안그런데 XE타운 열때만 그게 떠서
    전 XE타운에서 나오게 만든 광고인 걸로 알았네요. 

    갑자기 하단에 웬 광고를 그렇게 나오게 하나 싶었는데 

    귀신이라도 붙은건지 미스테리 광고였네요. 

  • profile profile
    해당 광고가 구글에서 실험적으로 운영하는 광고엿다고 하네요.

    타운에서 별도 애드센스에 조치를 하지 않앗던 경우라 뜬 광고였고 해당 광고를 즉시 중단했다고 합니다.
  • profile profile
    이제보니 그게 구글에서 그래서 그런거였네요.
  • profile

    우리나라 엘리베이터는 안전한 편이죠. 다른나라 여행 다니다보면 오래된 건물 엘리베이터 타면 출렁다리~... 기도하며 타야 하는데, 시뮬레이션을 하게 되더군요. 이번 탑승에서 살아 남을까? 떨어지면 손잡이를 꽉 잡아야 할까? 충돌직전 점프하면 살수 있을까? 엎드려야 하나? 등등 ㅎㅎ

  • profile profile
    토비리님이 다른 나라 여행을 많이 다니셨나봐요.
    전 여행 다닌 적이 한번도 없네요.
    다른 나라에서 그런 엘레베이터가 있다니 놀랍네요.
    전 어쩌다 한번 겪은거지만 그런 엘레베이터 매일 타게 되면 공포스러울 듯 해요.
    살아남을까 하고 생각할 정도라면 굉장히 문제있는거라
    그런 엘레베이터라면 얼른 교체하거나 수리 잘해서
    모두가 안전하게 탈 수 있게 했으면 좋겠어요.
    우리나라 엘레베이터는 안전한 편이라 하니 다행이다 싶어요.
    전 처음에 너무 놀란 탓인지 그 다음날까지 몹시 불안했는데 이젠 괜찮아졌네요.
  • ?
    코로나 시작되었을 때 일을 그만두어서 이곳에 잘 안왔는데 가끔 들어올때마다 제이엔지님 글 있어서 좋아요. ^^ 어제의 일은 트라우마로 남지 않기를 바라며 항상 이곳에 숨을 불어넣어주시기를...
  • ? profile
    제가 모르는게 많고 아는게 너무 부족하다 보니
    다른 분들처럼 이곳에 유익한 정보를 올리지 못해 항상 맘에 걸리곤 했는데
    차니야님이 그리 생각해주시니 웬지 참 고마워요.
    제가 무슨 말해도 절 이해해주시는 것만 같아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