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초부터 모 대학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강의나 행정쪽은 아니고 연구쪽으로요.. (권력 0의 시다바리ㅋㅋ)

 

세간의 인식처럼 꿀?직장과는 거리가 멉니다 ㅋㅋ 서러운 일 은근 많고..

 

일도 재미 없고.. 체력도 후달리고.. 여러모로 근성이 필요해지는 시기네요.

 

캠퍼스 안에서 마냥 희희낙락한 학생들 보면 당시엔 나도 즐거웠었지.. 하며 살짝 불쌍하기도..

 

 

친한 친구중 하나는 대기업 다니다가 4개월만에 퇴사하고 재교육쪽으로 창업했는데..

 

벌써 정규+파트타임해서 직원 넷이나 뽑았고 다같이 너무 재밌다면서.. 저더러도 하루빨리 때려치라던.. ㅋㅋ

 

괘씸해서, 언제까지 즐겁나 보자하고 속으로 욕하다가도.. 뭐 지금의 나보다는 훨씬 낫네라는 결론이..

 

딱히 큰 직장에 있다고 안정성이 보장되는 시대도 아니고 말이죠..

 

이러다 조만간 직장 때려쳤다는 글을 올리게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ㅋㅋ (는 후폭풍이 너무 가혹..)

 

 

에고.. 언제 돈 모아서 결혼하고 자식도 키우고 할런지 @_@;

 

요즘따라 유부남 형님들이 새삼 존경스럽습니다. 

 

 

 

++

 

자바스크립트 공부하는 홈페이지 하나 열어볼까 합니다~

 

같이 즐겁게 공부해보실 분 찾습니다. 기회가 되면 오프라인에서 커피라도 ㅋㅋ

 

  • ?

    직장 생활만 20년 가까이 되가는 사람으로서 말씀 드리면...

    육체적으로 힘든것보다 서러운일이 생기는게 proto님을 더 힘들게 할텐데 (제가 그랬어요. ㅎㅎ)

    초년인상태이고 그리고 직장 생활을 계속 하실거면 무조건 참는게 결론적으로 본인 커리어에 더 좋아요.

    포스타 관사병도, 방위도 이등병때에는 서러운게 정상이거든요. 공병이나 수색병들이보면 가소롭고 웃기겠지만요.

    그리고 초년에 친구들끼리 서로 직장/연봉/자기가 하는일 자랑도 하고 뭐 그러는데요..

    그런거에 휘둘리거나 비교는 절대 금물이고요.... 아니... 한마디로 부질 없고 의미 없는 행동이에요.

    1~2년 차들이 잘나가봐야....얼마나.... 못나간다고 해도 거기서 거기입니다.

    한 5~6년차 쯤 되야 서로 많이 달라져 있을겁니다. 그떄즘 되면 진짜 잘나가는 애들은 아무말 안해요. 못나가는 애들이나 허세도 부리고, 호기도 부리고요...결국 다 들통나지요. 그런 애들은..ㅎㅎ


    주저리 주저리 꼰대 스러운 말이긴 한데.. 결론은

    1. 다른 거 할 일 있음 때려 쳐도 됨. 다만 시간이 흐를수록 첫 직장과 다른 업계로 넘어가기 더 힘드니 신중에 신중을 해야 함.
    2. 서러운 일이 일어 나는게 대부분 정상. 물론 proto님을 서럽게 하는 놈들이 정상이라는 소리는 아님.

    직장에는 늘 또라이 질량 보존의 법칙이 존재합니다. 또라이는 계속 생겨요.
    3. 직장인으로서 커리어의 성공은 지금 결정 나는게 아님. 빨라야 3년차, 5~6년차 즈음 부터는 연봉을 올릴 기회가 계속 늘어남. (다만 학교라 하시니 보수적인 조직이라 이 부분은 틀릴수 있겠네요. 호봉 구조일테니 그냥 죽 오래다니면서 조금씩 오르는 구조 일거 같은..)
    4. 유부남들 위대한거 맞음. 대부분 위 1번 부터 3번을 참고 지낸 사람들임.

  • ? profile
    명쾌하십니다 ㅠ 초년생들끼리 비교라뇨.. 같이 붙잡고 울어도 시원찮을 판국에.. 부질없는거였군요 ㅎㅎ.. 사실 일이 힘들면 즐거운 일로 상쇄를 시켜야 버티는게 그럴 일이 없는 것도 답답함의 원인이었던 것 같아요. 여자친구는 동갑이다보니.. 즐거움보다는 조금씩 결혼에 대한 부담을 주고 받는 사이로 가고 있고..
  • profile ?

    네. 사실 지금 주신 글로 볼때... 직장 고민 문제로 여자친구에게 소홀히 하고 다툼을 하는게 더 문제가 큽니다.

    한국의 남자 들이 직장 생활 초년에 흔히들 하는 실수...


    정상적인 여자라면 동갑이라도 여자들은 더 참고 기달려 줄것이에요. 

     

    혼자 부담 느끼지 마시고 직장에서 힘들더라도 절대 여자친구에게 전가는 시키지 마시길 ^^

    심지어 호기롭게 "좀만 기달려바~ 집도 사고, 다 할수 있어!" 라고 뻥쳐도 안믿는게 여자 입니다.

     

    그냥 알아서 proto님을 믿고 기달릴거고, proto님 상황에 맞춰서

    남자보다 훨씬 현실적으로 계산을 다 해놓을 겁니다. 그 나이때 여자들은 다 그런거 어디서 알아서 배워 오더라고요.

    아무튼 너무 부담 갖지 마세요. 직장에만 focus 하셔요~ 힘든 시기는 알아서 지나 갑니다.

    결론 : 초년때는 다 그래요. 뒤쳐지는거 절대 아님.

  • ? profile
    다시 한번 감사드려요 ㅎㅎ 덕분에 몹쓸 남자가 될 위기를 다시 경계할 수 있게 됐습니다. ㅋㅋ socialskyo 님도 이제 제 롤모델 중 한 분입니다~^^
  • profile ?
    ㅎㅎㅎ. 흠흠.... 저는 학교 쪽이 아니라 IT 직군이라... ^^: 세부적으로 도움 드릴게 그리 많지 않을지도....

    아무튼 그 시기에 결혼도 고민할 여자친구가 있는 것만으로도 이미 위너에요.
    모솔이면서 직장 초년에 직장자랑 연봉자랑 하는 애들이 진짜 불쌍한 애들이에요.
    연봉이 한 1억 되면 그냥 인정해주시고요. 1억 미만인데 모솔이면 그냥 웃어주세요. 5년 뒤 아무도 몰라요. 누가 웃을지는..
  • profile
    저는 마침 딱, 지금 이직 시기를 겪고 있어서... 사회 초년생은 힘들죠. 전 동갑인 나이대에 비해서 사회 생활 일찍 시작해서 고생 엄청 했어요. 지금은 그런 고생이 다 커리어다 생각은 하고 있지만요... 흐어.

    근데, 느낀 건. 생활은 중요해서 지금 유지하는 일을 과감하게 때려치는 건 20대 초반대나 지금이나 하지 못하지만, 10의 1만큼은 즐겁게 일을 하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그게 일 때문인지, 아니면 직장 동료들 때문인지... 이유는 어느 쪽이어도 상관없다고 봅니다. 으흐...

    기운내세요. 제가 사회 1n년차에 접어 들면서 느낀 건, 어딜가나 똑지만 그래도 조금 더 나아지기도 한다는 거에요. ^ㅁ^
  • profile profile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ㅎ 계속 즐거운 일을 찾아봐야겠어요. 김햄님도 고생이 많으셨겠어요.. 저는 늦깍이인데도 고충이 ㅋㅋ 늦어서 그런가..
  • ?
    어차피 뭘 선택해도 proto님이 지금 상황에서 선택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입니다.
  • ? profile
    주옥같은 말씀 감사합니다 ㅎ 사실 철없는 투정이라는거.. ㅠ
  • profile

    일단 현직을 계속 유지하는 것에는 전제조건이 필요합니다.
    거기에 해당되는 것이 없다면, 시간 낭비입니다.

    초년이라 멋모르고 계속하는 경우가 있는데, 나중에는 나이 먹어서 다른 직장 구하기도 힘듭니다..

     

    따라서 때로는 빠른 결단력이 필요합니다.

    1. 급여수준이 좋다. ( 돈이 최고 아니겠습니까..?)
    2. 복지가 좋다. ( 급여는 적어도 휴가가 짱짱하다거나... 놀면서 일할 수 있다거나.. 그외 금전적인 지원이 많다거나)
    3. 미래 전망이 좋다. (급여가 낮아도 경력이 쌓이면 확 올라간다거나.. 미래가 안정적이라거나..)
    4. 즐겁다. 재밌다. ( 그나마 재미로 견딜 수 있다면야... 뭐..)

     

     

    ======================

     

    참고로 전 출근 하루 만에 관둬봤습니다.... 

  • profile profile
    급여.. 복지.. 전망.. 어? 제 직장의 상태가... ㅋㅋ 뭐.. 아직 판단하기엔 섣부른게 않을까 믿어보려구 합니다. 최소 2년은.. ㅠ 요즘이 이상과 현실의 괴리가 가장 도드라지는 시기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 profile profile
    본인이 생각하시기에, 2년 동안 봤을 때 괜찮을 것 같다라는 확신이 있다면, 상관 없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말한 것은 말그대로 최악의 경우에도 견딜 수 있는 조건이였고, 만약 저 것 중 하나도 충족하는 것이 없다면,

    최악의 경우 관둘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시간이 흐른 뒤에 관두는 것과, 현재 관두는 것은 분명 다릅니다.

    그 때 하루만에 관두고 구한 다른 직장에서 근속기간이 6년을 향해가는 데, 아직도 생각하는 것은 그 때 빠르게 결정하길 잘했다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