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 확실합니다.

 

국내에 PHP를 메인으로 다루지 않더라도 PHP를 알고계시는분들이 여럿이고

 

저같은 경우에도 현재 메인은 PHP가 아닙니다만, PHP로 개발할 경우 프레임워크로 간단하게 개발하는것을 더 선호하죠.

 

레일즈와 비슷한 Laravel을 탑재했다는것만으로도 충분히 XE3에 대한 개발 허들을 상당수 낮추는데 도움을 줄겁니다.

 

이미 'CMS'라는 형태로 웹사이트 개발기간을 단축하는데 도움을 주는 XE가 Framework를 쓰게 되면 더욱 더 큰 이점을 발휘하리라 생각합니다.

 

(덧붙여, 전 이번에 XE3이 '괜찮게' 나오면 XE1때는 엄두를 못냈던 모듈 개발을 시도해보려고 합니다.)

  • ?

    우선 라라벨이 어떤 것이지 조차 모르는 개발의 문외한이라는 점을 고려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저의 생각은 자료들(모듈, 에드온)등등이 많이 나오느냐 그렇지 못하냐는
    개발허들의 높이에도 영향이 있겠지만은
    궁극적으로는 저는 자료는 수요에 비례한다고 봅니다.

    XE3로 신규사용자들의 유입과,
    XE1 사용자들의 XE3로의 마이그레이션이 진행되지 않으면
    XE3의 사용층은 늘어나지 못할 것이고,
    결국 수요부족에 따라 자료들의 개발도 활성화되기 힘들지 않을까요?
    물론 인위적으로 과거 XE가 그래왔듯이 상품과 상금걸고 컨테스트 진행하면
    자료야 늘어나겠지만, 자료만 풍부하다고 XE1사용자들이 쉽게 XE3로 넘어갈지는 의문이 아닐까요?

  • ? profile

    라라벨은 프레임워크, 건물로 말씀드리자면 철골과 비슷하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이 철골이 있다면 철골이 없는것보다 더 튼튼하고, 빠르게 건축을 시작할 수 있죠.(아버지께 어깨너머로 건축을 들은터라 틀릴수도 있음을 양해 부탁드립니다. 또르르..)


    XE3은 국내 워드프레스/각종 포럼모듈 및 새로운 타입의 게시판 수요층을 흡수하리라 생각합니다(chak.it을 생각해본다면..).
    그렇기에 이에 있어서 잠재수요는 충분하고, 문제는 그걸 XE3이 어떻게 잠재수요를 실질적 수요로 끌어올리느냐의 문제겠네요.
    자료들의 개발 활성화는 그누보드, 킴스큐, XE1 생각해보면 킬러컨텐츠 하나 나오면 그에 따라서 사람들도 늘어날텐데, 이 킬러컨텐츠의 발견이 가장 크겠죠.

  • ?
    개발자분들은 라라벨 좋아라 할 것 같구요(원래 새로운거 좋아하니까)

    사용자분들은 식겁하겠네요. 잠깐 보고 덮었습니다. 아직 XE3를 못 봤으니 할말은 없지만 사용자가 composer 이런 말까지 이해해 가면서 설치하는 것 부터도 울렁거리고(^^)
    결국 다시 열어보겠지만 XE3가 사용자에게 친숙하게 다가오기에는 시간이 무척이나 오래 걸릴 것 같습니다.
  • ? profile
    명색이 CMS라면 설치모듈 정도는 제공하겠죠 ㅎㅎ 무조건 composer로 설치하라고 하진 않을 거예요.
  • profile
    저두 XE1 모듈 개발은 엄두를 못내겠어요. 무슨 규칙이 그렇게 많은지...
  • ?
    제 생각은 XE1이나 개발적인 난이도는 별 차이 없을듯한대요?
    라라벨의 사용법 또한 XE에서 제공하는 핸들러나 클래스등처럼 익혀야 하고, XE3 구조도 또한 익혀서 XE에서 제공하는xml 규칙, 코드 규칙등이 또한 정해질 것으로 보이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