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월부터 질답게시판에 좀 많은 답변을 하면서 제 자신도 부족한점이 있다는 것도 느끼고 많은 생각을 하곤 했습니다.

 

제가 알고 있는 선에서 재대로 알려드리고 싶고 제 목적인 등급도 키우고싶은 (RPG의 폐혜) 마음도 겹쳐 있긴 했습니다 ㅎㅎ

 

다만, 이러한 활동하면서 아직도 여전히 질답게시판의 문화가 점진적으로 봤을 때 바뀌지 않앗다고 생각합니다.

 

1. 질문의 수준은 간단하면 좋지만 그렇다고 너무 간단한건 답변자에게 무례한 짓 이라고 생각합니다.

 

아직도 여전히 간단한 기본 수칙조차 지키지 않으며 질문하면서 답변자에게 정확한 답변만을 요구하는 사례들과, 댓글의 대댓글이 늘어지도록 질문이 올라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서버 관련쪽이야 질문자분께서 어느정도의 수준을 가지고 있는지 답변자가 알 수 없고 최대한 낮은 수준에서 찾아보라는 명령어들을 치도록 하면서 답변의 피드백이 주고 받을 수 밖에 없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일반적으로 질문의 수준에서 미리 제공되어야 할 질답에 필요한 내용은 질문게시판의 공지글(링크)에서 알려달라고 게시글을 포스팅 해드렸습니다.

 

거기에서 중요도가 제일 높은 2가지만 지켜줘도 사실 답변의 90프로는 받을 수 있습니다. (정답은 브라우저에서 알려주는 경우도 대게 많거든요.)

 

그것조차 올려주지 않으면서 답변을 받고 싶으시다는건 상대방에 대한 기본 예의가 없는 것 이겠지요.

 

2. 질문자분께서 1의 내용을 지키지 못해서  답변자가 공지글의 링크를 댓글 달았다면 필요한 내용을 첨부해주세요.

 

질문을 XETown에 공개적으로 할 정도이면 해당 질문게시글의 삭제가 불가능한 것을 이미 동의한 것이고 그 내용을 XETown에서 콘텐츠로써 사용되도록 동의를 한 것으로 인정할 정도면 그 만큼 질문자 본인도 급박하거나 그 만큼 알고 싶은 내용이라는 전제가 깔리게 됩니다.

 

그런데 공지글의 링크와 함께 "질문남기는 방법 : 공지글 링크 주소" 형식으로 댓글로 달았더니 최근에 이상한 댓글을 받았습니다.

 

"해당 공지글의 내용을 우리에게 강요하지 마세요. 저는 초보입니다. 어떻게 그런걸 다 알려줄 수 있나요?"

 

거기에 좀 거칠게 답변해드릴가요?

 

질문자님께서 초보이던 고수이던 뭐든 상관없습니다. 답변자는 그냥 포인트를 모으기 위해서 답변달 수 있고 그것이 굳이 필요없으면 답변을 안하면 그만이기도 합니다. 초보라서 모르는데 배울 의지가 없나요? 안배우실 거예요? 또 사이트 유지 안하고 싶으신가요? 그럴꺼면 질문 남기지 마세요. 서로 도움 되는거 하나도 없어요. 왜 질문 남기셨나요?

 

저도, 기진곰님도, 코노리님도, XE를 개발하신 제로님도, BNU님도 웹지기님도 현재 여기에서 현업으로 개발자 하는 모든 분들이 다 초짜인 시기 거치고 성장하셨습니다. 이런 분들이야 말로 PHP를 이해하고 아직도 성장하고 있는 분들 이예요.

 

XETown이 고수들만 모여서 그 규칙을 정해서 친목질이나 할려고 만든 곳이 아닙니다. 그건 다들 아시잖아요.

 

제가 공지글로 올렸던 지침서는 언제까지나 참고용으로 올려주면 좋은 것 인데 그 중에 단 한 개도 제공해주지 않으면서 질문게시글을 올린다는건 그 질문을 보는 답변자에 대한 예의가 없는 것 이지요.

 

초보자라서 모르면 다시 댓글로 예의있게 질문 해주세요. 그럼 필요한 정보를 알려달라고 피드백이 반드시 옵니다.

 

윗 상황처럼 행동하는건 답변을 바라지 않는다는 뜻이 되겠지요.

 

이 링크는 제가 일전에 타운에 올렸던 질답게시글중 한 개입니다.

 

제가 올리는 모든 질답게시글중 질답게시글의 공지8번 URL을 남긴 게시글이 10프로도 안될 것 입니다.

 

대부분 제 판단하에 정확하게 답변을 받을 수 있는 질문들을 주로 해온 것 같은데 그 예시가 바로 위에 링크 걸었던 질문입니다.

 

제가 쓰는 코드 제공 해드렸고, 질문의 요지는 벤치마크 였으니 그에 따른 추가적인 제 URL은 필요가 없었습니다.

 

그 답변을 기진곰님께서 제공해주셨고, 구글에서 관련 벤치에 대한 내용이 필요한 사람들이 접속할 수 있는 상황이 되었겠지요.

 

이러한 상황처럼 저도 어느 정도 수준이 있는 상태이고 최대한 답변자가 무리 없이 이해하고 답변할 수 있는 정도라면 URL제공이 필요가 없는 경우가 많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본인이 초보이고 배우고자 하고 싶으시면 기본적인 정보중에 중요도 순으로 제공할 수 있는 것은 제공 하세요.

 

님 커리어에 도움 되는 것 이지 답변자가 XETown이 좋을 건 솔찍히 거의 없습니다. XETown이 검색 잘되어서 유입많아봐야 1회성인 트래픽이 많을 뿐인거고요. 위에 제가 남겨준 실험적인 벤치마크 같은 상황이 아니라면 답변하는 사람도 솔찍히 알고 있는 지식을 더 알아본게 아니라서 솔찍히 복습한 느낌인거지 도움된건 없거든요. 답변자도 알고 잇는 내용을 되짚는거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안되거든요.

 

하지만 질문자분은 그것을 질문하면서 제공할 것을 제공하여 필요한 디버깅 장치에 대해서 어느 정도 배울거예요.

 

답변을 얻었을 때, "어..? 어떻게 이걸 확인하셨어요?" 라고 재 질문해도 답변 안해주실 것 같나요? 

 

아마 다들 열린마음으로 답변해주실거예요.

 

그럼 님은 답변에 비슷한 과정이 있으면 똑같이 디버깅하는 능력까지 함께 가져가는 거예요.

 

 

 

이게 바로 질답게시판이 XETown의 순 기능이자 역할이라 생각해요.

 

그러니까 이기적인 생각 같은거 다 치우시고 필요한 정보 달라 하면.. 그때 그때 제공해주시고.. 제발 예의좀 챙기세요.

 

  • profile
    대부분 제대로 질문하는 분들이고, 필요한 정보들을 담아 질문해주시는게 보통이지만
    질문을 대충 하시는 분들 대부분은
    "다 됐고, 해결 방법이나 빨리 제시 좀" 이라는 느낌을 팍팍주는 분들이 더 많은 것 같습니다.
    정작 알려줘야 하는 내용들은 꽁꽁 감춰놓고 말이죠.

    심지어 검색어를 제시해주고 어떤 키워드로 찾아보라 라고 알려줘도, 해결해 볼 수 있는 링크를 알려줘도 댓글로 해답을 알려줘야 하는 분들이 종종 있습니다.

    배우려는 의지보다 그냥 지금 문제를 해결하면 다시는 안일어날 것 같으니 이해하고 공부하려는 자세가 부족한것 같아요.
    이미 초보라도 배울려는 의지가 있는 분은 이미 어디까지는 했고, 무엇이 문제가 되었고, 이런 결과가 나왔다 등등을 오히려 모르니깐 더 오픈하고 받아들일 자세가 되어있는 것 같습니다.
  • profile
    질문 게시판에는 글자수 200자 이상(예를들면) 되어야 글이 올라가게 만들면 어떨까요. 너무 초간단 질문들이 있어서…
  • profile profile
    굳이 길게 적을 필요가 없는 질문의 경우 길게 적어버리면 읽는 사람이 피로해질 뿐입니다.

    간단하게 끝낼 수 있는 사안이라면 간단하게 해도 됩니다.

    e.g)
    제목 : 스케치북 스킨 버튼의 위치가 틀어짐
    내용 : 링크 : ehapdls.com 에 보면 A라는 위치에 B라는 버튼이 있는데 이 버튼의 위치가 C라는곳에 있어야 합니다. CSS변경 바꿔도 적용이 안되는데 어떻게 할까요?


    200자 이내 모든 내용이 다 포함되어있어요. 그럼 해당 도메인에 들어가서 css만 디버깅하면 답이 나옵니다.

    그럼 굳이 200자를 늘려가면서 질문글을 늘릴필요가 없어집니다.

    그렇다고 도메인링크를 강제로 하는것도 별 볼일 없습니다.

    제가 남기는 질문처럼 링크가 필요하지 않는 경우도 많습니다.

    즉, 모든 방면에서 제한적인 부분을 추가하는것은 옳진 않아요. 편의성이 떨어집니다ㅎㅎ
  • profile
    저 같이 프로그램이나 서버를 모르는 사람들은 질문밖에 할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항상 질문을 할때 이미지를 첨부하려하고 답변을 주시는 분의 소중한 시간을 쓸데없는 곳에 허비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검색도 미리하고 질문도 정리해서 올리곤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상황전달이 잘 안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질문하는 사람이 아는게 없기 때문이죠.
    최대한 질문을 정중하고 예의바르게 하고 답변주신 분들께 최대한 감사 댓글을 달고 있지만...
    이런 글이 올라올때는 괜히 질문자 입장에서 찔리기도하고 뭐 잘못되었던게 없었는지 제 글을 다시한번 보게 되네요.

    람보님의 글은 100% 공감가는 글이기도하고 항상 질문에 답변을 잘 해주시는 분이기에 이자리를 빌어 다시한번 항상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말씀 드립니다.

    다들 서로 예의를 갖추어서 커뮤니티를 유지해 나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커뮤니티는 예의에 어긋나는 순간 붕괴되기 시작합니다. 답을 해주시는 분들이 '내가 여기서 뭐하는 짓이야.. 내일이나 해야지..' 라고 마음 먹는 순간 붕괴가 시작되는거죠.

    답변 주시는 분들이 답변을 주시고도 허무해 하시지 않고 보람을 느끼실 수 있도록 '감사합니다.' 한마디씩은 입에 달고 살았으면 합니다...

    얼굴을 볼 수 없는 특성상 글로밖에 표현이 안되기 때문에 서로 이해할 수 있는 넓은 아량도 필요하리라 생각됩니다.

    저는 이 사이트가 있어서 항상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