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광장토픽게시판

왼쪽 둔부 엉덩이가 1년에 1~2번꼴로 살 깊은곳이 감염되어 부풀어올라 앉아있질 못했습니다.

집에서 터지도록 냅뒀다가 샤워할떄 뜨거운물로 고름을 빼내곤 했는데.. 매번 재발하더군요.

 

작은 종기로 시작했는데, 재작년부터는 어른 주먹만한 사이즈로 커졌고..몸에 열도나고

병원가기 귀찮아서 집에서 또 고름을 빼냈습니다.

 

몇주가 지나니 딱딱한게 만져지더군요..

 

치칠 전문 외과를 소개받아 갔더니 냅두라더군요...  

 

몇주뒤 다시 감염 재발.

 

다시 외과에 갔는데 다른원장님께 진찰받고는 바로 수술하자고...

수술끝나고 하시는말이 대수술하기 힘드니 한번 더와서 수술받으라고..하..

(드라마보면 전신마취하고 큰 베드에 사람 눕고 수술하는곳에서 했습니다.. 마취전문의,외과의사,보조자등 총 5명붙어서) 벌벌떨었더니 마취하시는분이 손잡아줘서..ㅜㅜ 눈물날뻔

 

지난주에 다시갔고, 병원내 작은 수술실에서 엉덩이 완전 크게째서 안에 있는 하얀 지방종 뺴냈습니다.. 엄청크더군요.

의자에 앉기도 힘드네요. 실밥 터질까봐..

 

의사쌤들도 의견이 다 다른가봅니다.

주치의분께 같은 병원내 다른원장님은 병명이 지방종이 아니라 불치병중에 하나라고 했다고 했더니

누가 그런소리 했냐고 하면서 과거 진찰 차트보고 아니라고 뭐라하시더군요..

 

결국 1번 수술할거 2번 수술했네요..

돈도 많이 깨졌지만 수술할때의 소리가 아직도 선명하네요.

 

 

  • ?
    아..저도 지방종 수술해야 하는데...계속 미루고 있네요...
    다발성 지방종이라 몸에 여러군데 생겨서...
    한곳만 좀 크게 만져지고 다른곳은 작은형태라 아직 불편한게 없어 생활을 하고 있는데..
    올해는 수술을 해야 할듯 싶은데.
  • ? ?
    저도 얼굴/귓볼같은곳에 여러개가 있어요.
    이런걸 다발성이라 부르는군요.

    크기가 커지거나 감염되지 않으면 죽을때까지 수술안하고 사는 사람도 있다고 의사쌤이 그러더라구요.
    자기도 등에 있는데 수술받기 귀찮아서 안하고 있다고..ㅋㅋ
  • ?
    아 작년에 피지낭종 제거한거 생각나네요...
    15년 이상 키워오다가... 작년에 결국 터져버리고 고름나오고 썩은냄새 나오고...
    제거하고나니.. 시원하다못해 어색하더라고요 ㅎㅎ
    빨리 회복하세요~^^
  • ? ?
    헉...이게 지방종이 흔한거군요... 타운에 두분이 계셨을줄이야
  • profile
    저는 팔에 있는 지방종을 제거했는데 한 4~5개 정도? 제거했던 걸로 기억합니다.
    저도 다발성? 인 듯 하네요.. 제거하고 나니 열도 나고 아프기도 하고 해서 하루 이틀 잠도 제대로 못잤던 것 같습니다.
    오른 팔이랑 다리, 가슴, 배에도 있는데 엄두가 안나서 못하고 있습니다..-_-;;
    물론 왼팔은 통증이 생겨서 한거지만.. 다른 곳은 아직 통증도 없고 해서...

    또 병원에서도 특별히 불편한 점 없으면 제거하지 않아도 상관없다고 했기도 했고...
  • profile ?
    저랑 같은 말을 들으셨군요.
    나이들고 면역력 떨어지면 지방종크기가 커져서 수술해야할 수도 있다고하니
    건강관리에 힘씁시다~!
  • ? profile
    넵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