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광장토픽게시판

https://blog.centos.org/2020/12/future-is-centos-stream/

 

그리고 CentOS 8 EOL이 2021년 12월 까지네요..

 

Fedora > CentOS Stream > RHEL

 

 

  • profile

    RHEL보다 조금 앞서가더라도 웬만한 다른 배포판보다는 더 안정적일 겁니다. ㅎㅎ

     

    레드햇에 돈 한 푼 안 내면서 RHEL의 클론을 고집하는 것 자체가 이상한 일입니다. 커널과 libc 등의 API는 레드햇보다도 더 보수적으로 유지됩니다. 그 표준에 맞추어서 제대로 코딩하면 완벽한 클론이 아니어도 서비스 운영에 아무 지장 없습니다.

     

    무조건 오래된 버전으로 고정시키는 것이 안정적이라는 발상도 사실 좀 꼰대스러운 기업문화에서 나온 것 같습니다. 10년간 업데이트하지 않아도 되는 시스템은 향후 10년간 SM 예산이 전무한 조직에 딱 어울리죠. 그런데 현실에서는 대다수의 사용자들이 CentOS에 포함된 안정화된 버전을 무시하고 아파치, PHP, OpenSSL 등 주요 패키지들의 새 버전을 직접 컴파일하거나 서드파티 저장소에서 땡겨쓰는 실정이라, CentOS의 안정성이나 보안성에 대한 논리를 스스로 파괴하고 있습니다. 그럴 거면 그냥 우분투 LTS 쓰는 편이 오히려 더 안정적일 수도 있죠.

     

    아무튼 센토스든 우분투든 자신의 필요에 따라 장단점을 따져가며 쓰면 될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센토스만큼이나 보수적인 릴리즈 정책을 고수하고 있는 데비안이 기업유저들로부터 좀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받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 profile profile
    문제라면 현 RHEL의 불안정 버전이 아니라 다음 RHEL 버전이 될 것을 사용한다는 점입니다. FAQ에도 2021년 2분기부터 RHEL 차기 버전(9버전이겠죠)를 기반으로 한 Stream 버전을 제공한다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물론 패키지 최신버전을 즉각 반영한다는 Fedora를 쓰더라도 크게 문제가 생기는 부분은 없듯이... CentOS도 마찬가지로 큰 문제는 없으리라 봅니다만 그동안 RHEL 클론의 대명사급이였던 CentOS의 이름만 빌린 전혀 다른 물건이라는 인식이 강한게 반발이 큰 원인으로 보입니다.
  • profile profile
    현 RHEL의 불안정 버전이나, 다음 RHEL이 될 예정인 버전이나, 사실 그게 그거죠.

    데비안도 현재의 Testing 버전 == 다음 Stable 버전이라는 공식이 성립합니다. Unstable은 따로 있고요. 아마 레드햇도 비슷한 구조를 취하려는 것 같습니다. Unstable = 페도라, Testing = 센토스, Stable = RHEL로 시장을 구분하려는 듯 해요. 반발은 이해하지만 회사 입장에서는 Stable이 2개 존재할 필요가 없으니...
  • profile

    Redhat(이제는 IBM) 이 Centos 커뮤니티를 인수할때 부터 어느정도 예상(?) 했긴 했었는데 정책이 이렇게 바뀌는 군요

    Centos 같이 RHEL Clone 의 Fork 배포판이 새로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링크 걸어준 포스팅의 댓글도 보면 당연한거지만 부정적인 얘기 밖에 없네요

    저도 그렇게 생각이 들긴하고요, Fedora 가 있는데 구지 이렇게 하는 이유도 이해가 안가기도 하고요

  • profile profile
    RHEL을 클론한 fork가 이미 있습니다. 오라클 리눅스라고... ㅋㅋㅋ
  • profile profile
    아 ㅋㅋ 글킨하죠ㅎㅎㅎ
    centos같이 깔끔한(?) 클론버전을 원츄합니다ㅎ
  • profile profile
    https://www.reddit.com/r/CentOS/comments/k99z28/centos_founder_gregory_kurtzer_to_start_new/
    https://forums.rockylinux.org/

    Rocky Linux라는 이름으로 이미 진행중이라는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