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광장토픽게시판

14320019_50.jpg

 

2010. 1. 2, Fujichrome  Sencia 100, 담양 죽녹원 앞 모 떡갈비집

 

저는 홍어를 그닥 좋아하는 편은 아닙니다.
냄새도 고약하고
뼈를 오독오독 씹어먹을 만큼 이가 튼튼하지도 않습니다.

 

그런데도 가끔 그리워
인근의 농협 로컬푸드마켓에 가서
(제대로 삭히지 않은) 칠레산 홍어를 사다 먹기도 합니다.

 

잘 삭힌 홍어는 그만큼 냄새가 더 고약하지만
맛은 형용할 수 없는 황홀감을 주기도 합니다.
보통의 대부분의 식당에서 내놓는 홍어는 약간 삭힌 정도라
“에잇, 입맛 버렸네!” 싶을 때가 많습니다.

 

전주의 이름 난 함흥냉면집에 갔더니
냉면에 홍어를 썰어넣더군요.
가오리 썰어넣은 경상도식만 먹었던 터라
겁 나서 못 먹었는데
다음에 또 가면, 한번 도전해봐야겠습니다.

 

홍어애탕도 맛나다던데
구경도 해 본 적이 없습니다.
명태 알탕 보다 더 맛나나요?

 

요즘 ‘홍어’를 지역 비하의 뜻으로 많이 쓰더군요.
그런 대접을 받는 광주가
코로나19 대구, 경북 환자들을 받겠다더군요.
울컥했습니다.
제가 당사자라면, 제가 당사자의 가족이라면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입니다.
“내 눈에 흙 들어가기 전에...” 결단코...

  • ?

    입맛버렸네가

    딱 저의 수준입니다. ㅋㅋ

     

    칠레산은 먹겠던데 다른건 힘들더군요. ^^

  • ? profile
    대부분은 가오린지 홍언지 구분이 안 갈 정도더라구요...ㅠㅠ
  • profile
    이번에 전주 한옥마을 다녀왔는데 나쁘진 않았습니다. 경주는 약간 자연스러운 한옥... 전주는 인위적인 느낌이 없진 않았지만.. 먹거리가 풍부해서 좋더라구요. 수제 초코파이 짱입니다. . 이번에 코로나때문에 대구시가 힘들어하는데, 주위 도시들.. 부산, 전주등이 많이 도와줘서 참 고맙네요
  • profile profile
    네, 예전에는 안 그랬는데... 관광객이 몰리면서 많이 변했더라구요...;;;
  • profile
    저는 그냥 홍어보다 홍어무침이 맛나더라구요. 씹을수록 달달한 홍어무침에 막걸리! ㅋ ㅑ ㅇ ㅏ ~~~
  • profile profile
    일단 괜찮은 막걸리부터 구해야 겠네요. 해남 막걸리가 맛나다고 소문이 나서... "한번 가 볼까!"하다 잊어먹고 있었네요.
  • profile
    저는 홍어 냄새떄문에 아예 먹을일이 없지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