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토픽게시판

xpressengine.io => xpressengine.com

xpressengine.com => xe1.xpressengine.com

 

저는 이걸 보고 딱 다음이나 네이버 카페 매매가 생각났습니다.

 

몇년전부터 저는 XE1이 1.8 이래로 서서히 버려지고 있음을 느끼고 어떤 대안이 있나 계속 살펴봤는데요. 해외에 꽤 많은 CMS가 존재하고 있고, 그중 많은 곳이 오픈소스이고, 자사 CMS를 탑재한 호스팅을 겸업하는 곳도 다수 있는데다, 홈페이지 커스텀 제작까지 겸하는 곳도 몇 곳 있더군요.

 

국내에도 kimsq에서 그렇게 사업하는 듯 싶고요. (최근 kimsq.com 관리상태를 보면, 잘 되는지는 의문입니다만) 그래서 그걸 보고 단기간에 유명해지면 사업이 잘 될까 싶어서, 이런 극단적인 방법을 택한 것이겠죠. 솔직히 XE3 아무도 안 쓰잖아요. 그러니까 이런 방법을 별다른 의견수렴 없이 쓴 거겠죠.


사실 이전부터 XE3이 XE라는 브랜드를 사용하는 것에 관해서는 저를 포함한 많은 유저들이 계속 지적했으나 개발팀은 묵묵부답이었죠. 어쩌면 이번 일은 예견되었던 일일지도 모릅니다.
 

 

실제로 저는 두달여간 집중적으로 XE3을 탐구해 봤지만, XE1을 버리고 넘어갈 메리트가 없고, 없는 기능이 많아 버리고 넘어가기도 어려운데다, 버그도 너무 많았습니다. 사이트를 새로 개설한다고 가정하면 차라리 XE3이 아닌 다른 솔루션으로 가고 말지,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게시판형 사이트를 빠르게 만들고 싶으면 그누5나 라이믹스를 쓰고, 블로그/페이지형으로 만들고 싶으면 해외에 굉장히 예쁘고 편리한 솔루션이 많습니다(WP를 제외하고도..). 게다가 XE1을 이렇게 방치하고 버리는 모양새를 연출하는걸 보면 과연 XE3이라고 다를까라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으니, 사용자로서는 XE3을 이용할 이유가 도무지 하나도 없게 됩니다.

 

제 기준 기존 XE1의 단점을 꼽자면, 한참 활성화하는듯 싶다 다 죽어버린 서드파티 마켓, 그리고 방치된 Textyle 등 전문 블로그나 포럼 구조에는 적합하지 않다는 두가지 정도입니다. 해외 CMS를 보면 간단한 블로그형이나 포럼형이 기본인 CMS가 압도적 다수인데, 어차피 외국어로 번역 다 해놓았는데 왜 그런쪽을 더 보완해서 인지도를 늘리려고 시도하지 않았는지 의문이 들고요. 서드파티 마켓은 제가 제작 당사자가 아니기 때문에 말을 아끼겠습니다.

 

하여튼 XE1을 쭉 사용하다가 이런 상황을 겪고 나서, 지금 XE3을 보면, 정작 웃긴 것은 XE3에 투입할 자원을 XE1에 투입했으면? 이라는 가정법이 참 무겁게 다가온다는 것이죠.

  • profile
    솔직한 심점은 뭔가 도둑맞은 듯한 기분입니다. 기분탓 이겠죠... 흠....
  • profile ?
    모르겠습니다.. 사전공지 하나 없이 이런다는 것은 결국은 유저들이 굉장히 싫어할 것은 충분히 알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봅니다.
  • profile
    저는 XE3 설치를 해봤는데... 서버나 호스팅쪽에 다른 작업이 필요한지는 모르겠으나...
    설치자체가 안되네요. 어떤가 싶어서 호기심에 설치를 해봤습니다.
    워드프레스나 그누보드 자료도 만들어 보았으나, XE만큼 모듈화 잘되어 있지는 않은듯합니다.
    XE3보다 XE쪽에 보완개발하였으면 더 좋았을 거라는 생각이 저도 많이 드네요.
    아쉽지만... 앞으로 어떻게 될지는 아무도 모르죠^^;
  • profile ?

    앞으로 저는 XE3을 쓰고싶은 생각이 없어서.. 개발시작으로부터 이미 3~4년만에 정식버전이라고 나온 프로그램이 지금 모습입니다. 앞으로 얼마나 드라마틱한 변화가 있을지 기대가 안되는게 사실입니다.

    설치는 조금 까탈스러운 구석이 있습니다. 몇달되어 잘 기억이 나지 않는데, 아마 ftp로 설치하는게 더 성공률이 높았습니다.

  • ?

    라이믹스 유저인지라

    XE1이든 XE3든 이미 정이 없긴 하지만

    최소한 XE1 만큼은 라이믹스의 근간이라 생각하기에 지원이 잘되었으면 하는 마음은 아직 남아 있습니다.

     

     

    그래서 도둑 맞은 느낌도 살짝 들긴 하지만

    제가 해당 도메인의 주인도 아니기에 

    사실 도메인 가지고 자기들이 알아서 삶든 관여는 못하겠습니다만

     

    그러나 저런 변화에 대한 지지는 또 다른 이야기겠지요.

     

    일단 무언가를 지지하기 위해서는 역시나 지지를 해야할 사람들에게 

     

    명분을 줘야 하는데 

    현 XE3 개발팀(aka. XE1 보안패치팀)은 사람들에게 지지할 명분이 없습니다.

    정말이지 내가 이상한 놈인가 싶어 둘러봐도 XE3 개발팀 응원하는 사람은 찾아 보기 힘드네요. 

     

    그도 그럴것이

    그들 스스로는 XE3의 근간 이라고 말하는 XE1에서 보여준 행태는 정말 이상하다 못해 신기 할 정도 입니다. 

     

    12121.png

     

     

    결국 이렇게 XE1+3 를 합쳐서 호스팅,웹제작 수익 모델을 할것이었으면 

    XE1의 잠재 고객층에 사서 욕을 먹는 짓을 왜 한건지..

     

    그렇게 밖에 할수 없었던건지...

     

    그게 최선이었는지...

     

    아무튼 사람은 고쳐 쓰는거 아니라고 XE3 팀은 절대 바뀌지 않을 겁니다.

    만약 지금이라도 그들이 과거에 왜 사서 이런 욕을 먹었는지 이해를 제대로 했더라면

    이번 xpressengine.com 도메인 3분 요리 처럼 끓여서 드신 것도 사전에 미리 공지를 했겠지요. 


    이러니 델파이님이 말씀하는대로 
    과연 XE3이라고 다를까라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으니, XE3을 이용할 이유가 도무지 하나도 없고

    따뜻하고 착한 마음으로 응원할 마음 마저도 안드는게 사실입니다. 

     

  • ? profile
    전.후 사정 모르는 신규 고갱님에게 팔면 되겠다. 라는 생각의 결과라고 봅니다.
  • ? ?
    한때는 XE1시절부터 개발팀이 과도하게 욕을 먹는 것 아닌가 생각도 했고, 커뮤니티 개발자가 그쪽으로 들어가서 일하는 것을 보면서 응원도 해봤고 실망도 했지만은.. 큰 조직은 아니지만 조직문화가 그런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글쎄요.. 최소한 앞으로는 저는 XE팀에 대한 관심 자체가 없어질 것 같습니다.
  • ? ?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그리고 저런 불통의 실수도 반복되면 그것 마저도 그 조직의 실력일겁니다.
  • ?

    전 xe3에 대해서도 열린 마음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봅니다.
    단 xe1은 함께 만들어간다는 공생하는 공간으로 봤다면
    xe3은 다 만들어지면...
    들어가서 쉬어도 문제없다 싶을때
    들어갈까 생각중입니다.

  • ? ?

    음.. 저도 열린 마음으로 XE3을 두달간 써봤습니다.. 실사이트를 운영도 해봤구요ㅡ 개인홈페이지였지만 말이죠. 마음이 다시 닫히는 것은 사실입니다. 버그제보를 하니 답변이 오는 것을 보면 개발에 의욕은 있는 것 같지만..

    이미 최초 개발로부터 4년이상 지났는데도 이정도면 앞으로 얼마나 더 혁신적인 변화가 일어날까에 대해서 굉장히 회의적입니다.. 그냥 XE3만 뚝 떼어다 놓고 냉정하게 봤을때 이야기입니다.

  • profile
    할말은 많으나 말을 아끼는 분들이 한두명이 아니죠~
  • profile ?
    말해봤자 듣지 않는것을 아니 굳이 열내고 싶지 않은 것일지도..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