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픽광장자유게시판

초파일 다음날인 오늘은 아버지 제삿날이네요.

88올림픽 열리고 난 다음해에 여의도 63빌딩 코스모스실에서

백난아, 박가연, 원방현 원로 가수 여러명 초대하고

밴드도 부르고 아버지 환갑을 성대하게 치루었는데 

환갑 그렇게 보내고 나신 후 다음해 봄날에

아버지가 돌아가셨어요. 

아버지 60세일때 많은 사람들이 40세로 보았네요.

아버지는 주름이 하나도 없는데다

흰머리 하나 없고 머리가 까맸어요. 

제가 봐도 신기했어요. 

제가 아버지 닮았다는 소리 많이 들었는데

전 새치가 있어서 그 점이 아버지와 달랐어요.

오빠가 미국에서 제사지냈다고 오늘 카톡으로 알려왔어요.

해마다 초파일만 되면 그 다음날이 아버지 제사라서

아버지 생각이 나네요. 그러고보니 엄마 아버지 모두

꽃피는 봄날에 세상을 떠나셨네요. 

전 좋은 부모님 만나서 어릴때부터 고생 안하고

곱게 살아왔어요. 

 

88년도 그 당시 서울 잠실에 있는 올림픽경기장 근처에서

아버지와 엄마 그리고 저 이렇게 셋이서 행복하게 살았어요.

올림픽 열렸을때 저의 집 정기왓집 2층인 주택에서 살았는데

2층 다락방에 올라가면 불꽃놀이하는게 다 보였어요. 

그래서 다락방에 올라가서 올림픽때 불꽃놀이하는 장면을

보곤 했는데 참으로 멋지고 장관이였어요.

그때만해도 주택에서 살아서 눈이 오면 집앞 마당을 

빗자루로 쓸곤 했는데 지금은 아파트에 살아서

편하긴 하지만 주택에서 살았던 그때가 참 정감있고

좋았다 싶어요.

세월이 정말 많이 흘렀어요.

세월이 너무 빨리 지나가네요.

봄인가 싶더니 어느새 여름이 다가왔어요.

오늘 하루도 어느새 거의다 지나가 버렸네요.

조용한 이밤에 타운인들 모두 편안한 시간 보내세요.

  • profile
    사과맛스타 2018.05.23 21:00:23
    60세에 돌아가셨으면 일찍 가셨네요.
    그립겠어요...
  • 제이엔지 글쓴이 2018.05.23 21:10:28

    너무 일찍 돌아가셨어요.

    환갑 지낸 다음해에 돌아가셨으니 62세에 돌아가셨어요.
    그후 엄마와 둘이서만 살아왔는데
    2년전 엄마는 90세에 돌아가시고
    이젠 혼자 사네요.
    맘속으로 엄마 아버지 저 잘 지내고 있으니
    걱정하지 마세요 하고 말했네요.
    전 혼자서도 항상 밝은 모습으로 살아가고 있어요.

  • profile
    이성민 2018.05.23 21:00:58
    63빌딩 꼭대기 층 회사 세미나할ㄸㅐ 가본적이 있는데 ...
  • 제이엔지 글쓴이 2018.05.23 21:14:38

    이성민님도 63빌딩에 가본 적 있으시네요.
    엣날 그땐 63빌딩이 참 높았는데 지금은 더 높은 층들이
    여기저기 많이 생기고 있네요.
    세상이 참 많이 변했고 변해가고 있어요.

  • profile
    솔파도 2018.05.23 21:41:24
    어릴쩍 시골에서 살던 생각이 나네요~ 그땐 지금과 비하면 엄청 가난했지만 행복했던 기억이네요~
  • 제이엔지 글쓴이 2018.05.23 21:50:32

    난 서울에서 태어나 고향이 없어요.
    어릴때부터 서울에서만 살았네요.
    솔파도님이 시골에서 살았다니 문득 시골길이 생각나네요.
    어릴때 시골에 어쩌다 가본 적 있었는데

    논밭길 과수원길도 보이고 풀냄새 흙냄새가 나는

    시골풍경이 참 정겨웠어요.

    솔파도님이 그때 정말 행복하였겠어요.

  • ?
    민우 2018.05.23 23:48:11
    ㅠ.ㅠ
  • 제이엔지 글쓴이 2018.05.23 23:55:31
    울상짓지 말고
    활짝 웃어보아요.
  • 민우 2018.05.24 00:06:59
    @제이엔지
    ^^
  • 제이엔지 글쓴이 2018.05.24 00:20:44
    @민우
    웃어서 다행이네요.
  • 민우 2018.05.24 00:40:25
    @제이엔지
    ㅋㅋ
  • 제이엔지 글쓴이 2018.05.24 00:46:24
    @민우
    키득키득
    저도 절로 웃음이 나왔네요.
  • profile
    약사이다 2018.05.24 09:39:44
    88년도에 10살 이었는데.. 저도 요새 세월을 느끼고 있구만요. 어리다고 만 생각하고 살았는데 어느새 40살

    20살부터 지금까지 20년이 돌아보니 금방이어서, 앞으로 또 20년은 또 얼마나 금방 가버릴까

    그러고 보면 어른들이 너는 언제까지 젊을줄 아냐 라는 말이 가끔 생각이 납니다.
  • 제이엔지 글쓴이 2018.05.24 13:15:36
    약사이다님이 저보다 한참 어리네요.
    저의 조카중 40을 바라보는 조카가 있는데
    약사이다님이 마치 조카같은 느낌이네요.
    세월이 너무 빨리 지나고 있네요.
    나이 들어간다는게 웬지 슬프고
    세월이 참 무상해요.
    옛날에 어른들이 넌 언제까지 젊을줄 아냐
    이런 말을 저도 들었던 생각이 나요.
  • forest 2018.05.24 14:40:46
    @제이엔지
    아니~ 방년 몇세시길래.
  • 제이엔지 글쓴이 2018.05.24 15:11:50
    @forest

    제가 집에서 막내인데 오빠 큰언니 작은언니 모두 저보다

    나이가 훨씬 많고 저와 나이 차이가 아주 많아요.

    6명의 조카중에 가장 나이 많은 조카가 30대 후반인데

    어느새 그렇게 불혹 바라보는 나이가 되었네요.

     

    놀라지마세요 50

     

    이 글에다 제가 처음으로 나이와 관련해 말한 적 있어요.

    전 웹상에선 신비의 여인으로 남고 싶어

    나이 몇살이라고 정확하게 말하고 싶지가 않아요. 후후후

    전 나이를 잊고살아요.

  • forest 2018.05.24 15:23:43
    @제이엔지
    그게, 나이라는게, 잘 잊혀지지가 않죠.
    젊을땐 말 그대로 잊고살기도 해요.
    하지만 나이들어갈 수록 새록새록 생각나는게 내 나이랍니다.
    나이 까먹지말고 삽시다. 치매예방차원에서 ㅎㅎ
  • 제이엔지 글쓴이 2018.05.24 15:33:02
    @forest

    원래 나이 안까먹어요.
    나이를 잊고 산다는 제 표현은
    몸은 늙어가도 마음만큼은 젊고
    밝게 갖고 살아간다는 뜻이였어요.

    절 본 사람들은 누구나 제 나이로 안봐요.

    십년은 젊어보인다고 하거든요.

    그러다보니 그렇게 표현한거네요.

  • forest 2018.05.24 16:17:58
    @제이엔지
    맞아요. 공감!
  • 제이엔지 글쓴이 2018.05.24 16:40:43
    @forest
    공감하신다니 웬지 다행스러워요.
    포레스트님도 항상 밝은 모습으로 잘 지내셨으면 해요.
  • profile
    약사이다 2018.05.24 09:40:58
    그런데 고향이 꼭 시골이어야만 고향인가요. 저는 사실 고향이 섬이지만, 그게 고향인지 먼지 모르겠어요.
    그냥 지난 시간 추억들이 다 고향이겠죠.
  • 제이엔지 글쓴이 2018.05.24 13:21:10
    서울에 살때 주위에서 고향에 내려간다 이런 말을
    자주 들었거든요. 그러다 보니 서울에 사는 저는
    고향이 없다는 말을 하게 되었네요.
    전 서울에서 태어났는데 이게 고향인지 뭔지
    저도 잘 모르겠어요.
    그냥 지난 시간 추억들이 다 고향이란 말은
    처음 들어보는데
    그냥 그럴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 기진곰 2018.05.24 13:32:20
    @제이엔지
    옛날처럼 대대손손 같은 마을에 모여 살던 시대가 아니니 고향이라는 개념도 바뀌는 것 같아요.

    저도 할아버지 생전에는 할아버지 계시는 곳이 고향이었지만, 이제는 어디가 고향인지 모르겠어요. 부모님도 지금 계신 곳으로 이사가신 지 오래 되지는 않았고, 제가 어릴 때 살았던 곳에는 더이상 연고가 없고... 이제는 장소보다도 예전에 고향과 관련지어 생각했던 사투리가 들리는 게 반갑네요 ㅎㅎ
  • 제이엔지 글쓴이 2018.05.24 14:40:01
    @기진곰

    저도 모르게 웃음이 절로 나왔어요.
    여러모로 아는게 많으신 기진곰님이 어디가 고향인지

    모른다고 하셔서요.
    기진곰님이 모르시면 전 더욱더 모르네요.
    서울에서 태어났으면 서울이 고향인건지...
    전 서울에서 자라서 항상 표준어만 쓰고 있는데
    옛날에 제 홈에서 사투리 쓰는 사람 보면 참 재밌었어요.
    사투리 쓸때 가끔 뭔말인지 몰라 제가 물어보곤 했네요.
    사투리가 참 정겨워요.

  • profile
    가이더 2018.05.24 17:58:53
    전고향에서 지금까지 살고 있네요. JNG님 즐거운 하루되세요
  • 제이엔지 글쓴이 2018.05.24 18:06:34
    고향에서 지금까지 살고 있다니...
    굉장히 정든 고향이겠네요.
    앞으로도 정든 고향에서 가이더님이 계속
    항상 행복하게 잘 살아가셨으면 해요.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