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광장토픽게시판

어제가 바로 엄마 돌아가신지 일년째 되는 날이였어요.

제사는 미국에서 오빠가 지냈구요. 큰언니는 어제 성당에 갔다왔다 하고...

아무튼...어제 작은언니 식구가 바빠서 오늘 왔는데 오랫만에 큰언니 작은언니 식구

모두 모여 엄마가 계신 용인 천주교 묘지 납골당에 다녀왔어요.

식구중 막내인 저만 세례 안받았네요. 저의 아버지는 김포에 있는 선산에 계신데

나중에 화장해서 엄마와 함께 모신다고 하네요. 오빠가 굉장히 효자인데

엄마를 미국에 모시고 갈려고 했는데 미국에선 세상 떠나신 부모 모셔가는건

법적으로 안된다고 했다고 하네요. 

아무튼 엄마는 90세에 장수하다 가셔서 여한이 없으실꺼라 생각해요.

엄마 스스로 늘 그렇게 말하곤 하셨거든요. 언제 가도 여한이 없다고...

제가 엄마하고 둘이 살아왔는데 막내인 저만 혼자 남겨두고 가셔서

엄마 살아계실때 자나깨나 늘 제 걱정을 많이 하셨는데

엄마한테 맘속으로 말하였어요. 난 잘 지내고 있으니 걱정말라고...

 

설날 이후로 오랫만에 식구들 모여 외식했어요.

큰언니가 용인 신봉동에 사는데 그 근처에서 외식했네요.

 

food.jpg

 

호박치즈피자

 

호박치즈피자.jpg

 

치즈가 굉장히 많이 들어갔어요. 마치 크림처럼 왕창 많이 들어가서

정말 맛있게 먹었어요. 호박도 왕창 많았으면 더 좋았을텐데...

 

돼지숯불갈비찜

 

돼지숯불갈비찜.jpg

 

볶음밥도 나왔어요.

 

볶음밥.jpg

 

소숯불고기

연기가 사진에 안보이지만 연기가 무럭무럭 나는 소숯불고기

이것도 정말 맛있었어요. 줄줄이 나온 음식중에 소숯불고기하고 피자를 제일 맛있게 먹었어요. 

 

소숯불고기.jpg

 

야채

 

야채.jpg

 

레몬쥬스도 나오고 야채는 겨자맛이 나서 톡 쏘는 맛과 더불어 매우 상큼했어요. 

 

옥수수가 들어간 수프

 

수프.jpg

 

그리고 파스타도 있고 다른 것도 있었는데 

큰형부 작은형부가 앉은 저쪽 자리 너무 멀리 떨어져 있어

그쪽에 있는 음식들은 찍지 못했네요. 

음식이 다양하게 이것저것 많이 나왔는데

오늘 낮에 점심으로 참 맛있게 잘 먹고 집으로 왔네요. 

  • profile
    벌써 일년이 지났군요~~~!
  • profile profile
    어느덧 벌써 일년이 지났네요.
    세월이 정말 빨라요.
  • ?
    음.... 그간 고생이 많으셨겠네요
    맛나는 음식 함께 할수 있는 식구들과 하고 있다는 것에 행복 하시길 바랍니다
  • ? profile

    가족 식구들 모두 모여 함께 식사하는 시간은
    참 행복한 시간이다 싶어요.

    가족의 소중함을 다시금 느끼곤 하였네요. 

  • profile
    여한이 없다지만 제이엔지님은 많이 그리우실것 같아요.
    잘 지내고 계시면 다 지켜보고 계실거리고 생각해요.
  • profile profile
    저도 모르게 코끝이 찡~
    가는 거리마다 엄마 생각이 자주나서
    눈물이 절로 나곤 했어요.
    일년이 지난 지금은 이젠 슬픔을 거두고
    활짝 웃으며 혼자서도 씩씩하게 살아가네요.
  • ?
    헉.. 벌써 그렇게나 시간이 흘렀나요.
    글을 보고 나니 가족이란 존재가 참으로 소중하게 여겨지네요.
  • ? profile
    지금도 시간이 강물처럼 흘러가네요.
    세월의 무상함이 느껴지곤 해요.
    가족이란 존재는 참으로 소중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