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토픽게시판

조선초 열아홉의 어린 나이에 
장원 급제를 하여 
스무살에 경기도 파주군수가 된 
맹사성은 
자만심으로 가득차 있었습니다. 

맹사성이 어느 날 
무명선사를 찾아가 물었습니다. 

스님이 생각하기에 
이 고을을 다스리는 사람으로서 
내가 최고로 삼아야 할 좌우명이 
무엇이라고 생각하오? 

그러자 
무명선사가 대답하길, 
그건 어렵지 않지요. 

나쁜 일을 하지 말고 
착한 일을 많이 하시면 됩니다. 

그런건 
삼척동자도 다 아는 이치인데 
먼 길을 온 
내게 해줄 말이 고작 그것 뿐이오? 

맹사성은 
거만하게 말하며 
자리에서 일어나려 했다. 

그러자 
무명선사가 
녹차나 한잔하고 가라며 붙잡았다. 

그는 못이기는 척 자리에 앉았다. 

그런데 
스님은 찻물이 넘치도록 
그의 찻잔에 
자꾸만 차를 따르는 것이 아닌가? 

스님!!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망칩니다. 

맹사성이 소리쳤습니다. 
하지만 
스님은 태연하게 계속 
찻잔이 넘치도록 
차를 따르고 있었습니다 

그리고는 
잔뜩 화가 나있는 
맹사성을 물끄러미 쳐다보며 
말했습니다. 

찻물이 
넘쳐 방바닥을 적시는 것은 알고, 
지식이 넘쳐 인품을 
망치는 것은 어찌 모르십니까? 

스님의 이 한 마디에 
맹사성은 
부끄러움으로 얼굴이 붉어졌고 
황급히 일어나 방문을 열고 
나가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나가다가 
머리가 문턱에 
세게 부딪히고 말았습니다. 

그러자 
스님이 빙그레 웃으며 말했습니다. 

"고개를 숙이면 
부딪히는 법이 없습니다!!" 

겸손하게 
한 번 숙이고 또 숙이고 
양손을 먼저 내밀면 
더 많은 걸 
얻을 수 있으시리라 봅니다.

 

-- 

 

글쓴이 skyo

?
XE타운 관리자 입니다.
관리자 아닌것 같지만 제이쿼리 엔지가 없는게 매력인 관리자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