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나우 https://now.naver.com/l/1732347

카카오 숏 https://video.kakao.com/shorts/view/432872773

 

틱톡과 유튜브가 있는데 잘 될 리는 없을 것 같고(인스타 릴도 있죠), 일단 포털로서 체면? 명맥? 뭐 그런 걸 유지하려는 취지 이상으로는 잘 모르겠네요.

물론 저같은 고인물은 잘 모르는 시장이 있을지도...

 

이런 거는 가급적 안 만들면 좋겠어요.

아님 oEmbed 엔드포인트도 같이 내놓든가요.

결론이 이상하네요?ㅋㅋㅋㅋ

 

남은 주말 잘들 보내세요~

글쓴이 윤삼

profile
아무래도 중급 초반 수준의 코딩 오타쿠인 것 같습니다.
  • profile
    애초에 쇼츠류 사이트는 외부 퍼가기로 발생하는 트래픽보다는 1분내외 랜덤추천 영상을 계속 보게 되는걸 이용하는거라서 만들 이유가 없을겁니다.
  • profile profile
    관습? 관행? 뭐 그런 것의 차이인 것도 같아요.
    틱톡, 유튜브 쇼츠, 인스타 릴은 oEmbed를 제공하더라구요.
    상대적으로 국내 플랫폼들은 폐쇄적이거나 무신경하다는 인상을 받곤 합니다.

    그나마 카카오tv가 oEmbed에 비교적 호의적인 편인데, 현재는 베타버전인지라 나중에 안착이 되는 시점을 기대해보고 있습니다ㅎㅎ
    네이버는 파트(?)마다 조금 다른가봐요.
    오디오북(Audio Clip)은 oEmbed가 잘 되어 있는 편이고 그 외에는 ...
  • ?
    컨텐츠는 괜찮아 보이네요.
    이제 누가 돈을 많이 뿌려서 수익을 나눠가지냐는 전쟁일텐데
    구글을 이길곳은 없어보입니다.
    구글은 펀드 조성해서 쇼츠 제작자들에게 나눠주고 광고를 5~10개 사이에 끼어넣어서 쇼츠 제작자에게 1/n 으로 수익을 나눠준다고 하더라구요.
    국내업체도 돈을 주던 이벤트로 뭘 주던해야 올릴듯하네요.
  • ? profile
    네이버 나우는 v앱처럼 셀럽 컬처 중심으로 수익 모델을 창출하려 하는 느낌인데 나름대로 전략은 될 것 같습니다.
    근데 카카오가 참 애매해요.
    기존 콘텐츠들도 커뮤니티 콘텐츠들을 수집하는 느낌이었는데, 숏폼도 플랫폼이라기보다는 약간 크롤링 사이트 같은 느낌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