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통닭.jpg

 

유튜브에서 고기중에 닭고기가 좋다 하니 치킨 어쩌다 한번 사먹는건 
괜찮지 않을까 싶어 한참 망설이다 그저께 결국 옛날통닭 사서 먹었네요.
튀기지 않고 오븐에 구웠다는 굽네치킨 고추 바사삭 사먹을까 하다가 
그냥 동네 근처에서 8500원하는 옛날통닭 샀는데

6500원이였던게 저도 모르는 사이에 8500원으로 올라서

처음엔 사먹기 주저했어요.

그래도 치킨이 너무 먹고 싶어 어쩔 수 없이 샀어요. 

너무 오랫만에 치킨을 사먹어서 그런지 옛날통닭이라도
아주 맛있게 잘 먹었어요. 저렴한거 잘못 사면 맛없는데 
요건 닭고기가 쫄깃하고 맛있더라구요. 

그래도 옛날통닭은 오래된 기름으로 튀겼을까봐 건강에 오히려 

안좋을 듯 해서 이런건 일년에 한번 사먹을까 말까 해요. 


어떤 사람은 옛날통닭 한마리 통째로 금방 다 먹는데
전 혈당 오를까봐 닭다리 두개만 먹고 나머진 매끼마다 나누어서

조금씩 먹었어요. 치킨 먹고 나니까 졸립더라구요.
유튜브에서 어떤 영상 보니까 혈당 스파이크가 오를때
졸리는 증상이 있다고 해서 긴장했어요.
그러고 보니 혈당지수 높은 음식 먹고 나서 운동을 안해줄때
졸리는 증상이 있었거든요. 그래서 이젠 정신 바짝 차리고
다시 치킨을 먹고 그랬을땐 부지런히 운동해주었어요. 

치킨은 혈당이 좀 오르지만 닭고기 자체는 안오른다 하네요. 

그리고 닭고기 안에 밤을 넣어주면 좋다고 하네요.

밤이 건강에 아주 좋다 하더라구요. 오래전부터 전 유기농 맛밤이나

노브랜드 맛밤을 가끔 간식으로 사먹곤 했는데

말린 밤을 먹으면 더 좋다고 하네요. 


어떤 사람이 옛날통닭 먹고 혈당을 쟀는데
식전 104이던게 1시간 40분에 가서 142 나오고 
5시간 지나서 119가 되었어요. 다른 사람들도 많이 살펴봤는데

거의 모두 중간에 혈당이 가장 높게 올랐다가 서서히 떨어지더라구요. 
후라이드 치킨이나 간장치킨은 혈당이 잘 안올라간다고 하는데

치킨에 따라서 혈당이 낮게 나오는 것도 있어서
치킨을 사먹더라도 잘 골라 사먹으면 괜찮겠구나 싶더라구요.
양념치킨은 혈당이 엄청 오르나봐요. 

치킨 사먹을때 이런 것만 안사먹으면 괜찮지 않을까 싶어요.

혈당 스파이크는 식후 혈당이 급속도로 치솟았다가
급격히 내려가는 증상을 말한다는데 갑자기 혈당 지수 높은 음식
먹을때 생기나봐요. 혈당 스파이크가 아주 위험하다 들었어요.
그래서 평소에 음식 조심하고 혈당을 낮춰주어야 정상수치를
유지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오늘 오랫만에 몸무게 재보니까 52키로였던게 50키로가 되었어요.
제가 보고 스스로 놀랬어요. 
몇년전부터 가끔 체중 유지하려고 빠질라카노 다이어트 커피
어쩌다 사서 마셔주곤 해왔는데 이젠 이런거 다신 안사먹어도 되겠어요.
역시나 가끔 소식해주고 매일 꾸준히 운동해주니까
체중까지 가벼워져서 좋네요. 
혈당 스파이크는 당뇨 안걸린 사람도 혈당 지수 높은거 먹으면 
누구나 생긴다고 하니 모두 조심하세요. 

코로나도 조심하시구요. 모두 항상 건강하게 잘 지내세요. 

글쓴이 제이엔지

profile
JNG
  • profile
    혈당 스파이크는 흡수가 잘되는 당분과 탄수화물을 많이 먹으면 오게 되어 있습니다.
    아이러니 하게도 기름에 튀김 은식은 혈당을 올리지 않거나 천천히 올립니다.
    기름에 코딩이 되어 있기 때문이죠.
    근데 혈당에는 괜찮은데 튀김 음식이 건강에는 좋지 않기는 해요 ㅎ
  • profile profile

    탄수화물이 혈당 많이 오르게 한다 해서 잡곡밥이라도 이젠 아주 조금만 먹고

    대신 야채나 채소 반찬을 많이 먹고 나머진 간식으로 맛밤이나 고구마 이런거

    조금씩 섭취해주네요. 삶은 달걀이 좋다 해서 매일 삶은 달걀 먹구요.
    닭고기는 아주 좋은데 기름에 튀긴게 정말 안좋다 하더라구요.
    그래서 튀기지 않고 오븐에 구운 이런 치킨 사먹으면 괜찮지 않을까 싶어서
    다음엔 이런 치킨 찾아 사먹을까 해요.
    전엔 치킨보다 피자가 늘 우선이였는데 피자는 밀가루로 만든거다 보니
    이젠 피자보다 치킨부터 찾네요.
    치킨은 쌀가루로 입혀서 만든게 있더라구요.

    그래도 전 치킨보다 피자가 더 먹고 싶은데 앞으로 혈당 걱정 안해도 되는

    피자가 개발되어 나오면 얼마나 좋을까 싶어요. 

  • ?
    저도 옛날 통닭 좋아 하는데 우리집엔 아무도 안좋아 해서 먹기 힘드네요.
    저 혼자 아주 가끔(일년에 한두번) 먹네요.
  • ? profile

    저도 저혼자 일년에 한두번 정도만 먹네요.
    전 혼자 살아서 먹고 싶은건 맘대로 사먹네요. 하하..
    엣날통닭 오랫만에 사먹으니까 너무너무 맛있었어요.
    치킨무나 소스는 따로 돈들어야 해서 안샀는데 대신 집에 있는
    마요네스 소스 뿌려서 먹으니까 아주 꿀맛이였어요.

    양파와 함께 먹었는데 이런거 먹을땐 야채를 함께 먹어주면 좋을 듯 하더라구요. 

    양파가 느끼함을 잡아주어서 먹기가 좋았어요. 
    통닭 파는 가게에서 새기름으로 자주 갈아 튀겨주면
    참 좋겠어요. 그래야 옛날통닭 먹고 싶은 사람들이
    안심하고 사먹을 수 있으니까요.

  • ?
    통닭안드셔야 합니다. 문제가 머냐면 단백질을 직화로 굽거나 튀기면 당독성이 발생하는데 기준치의 100~200배까지 올라가기 때문입니다.
  • ? profile
    통닭 안좋다 듣긴 들어서 아는데 아주 오랫만에 어쩌다 사먹어 봤어요.
    닭고기하면 삼계탕이 제일 좋다는데 이건 한번도 안만들어 봤네요.
    닭고기는 제가 주로 감자 넣은 닭도리탕 만들어 먹는데
    이건 그냥 재료만 넣고 팔팔 끓이기만 하면 되어서 만들기도 편해요.
  • ? ?
    단백질이 구워질때나 튀겨질때 당독성이 발생한다구요??
  • ? profile
    당독성은 단백질을 직화로 굽거나 튀기면 생기는 것이 아닙니다.
    고혈당이 지속되면 당(포도당)이 독성으로 작용해 세포가 손상되어 인슐린 분비 저하나 인슐린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상태를 말합니다.
  • ? profile

    전 당독성에 대해 잘 모르고
    튀기는게 안좋다는 것만 아네요.

    오븐에 구운건 괜찮다고 들었는데 

    굽거나 튀길때 당독성 생기는거 아니였으면 좋겠어요. 

     

  • profile profile

    에프일헬프님을 오랫만에 만나서 참 반갑네요.
    전 당독성하면 당이 독해지는건가 이렇게만 짐작만 했네요.

  • profile
    옛날통닭은 어쩌다 생각나서 오랜만에 먹으면 맛있어요.
    치킨을 좋아해서 마트에 가서 치킨이 보이면 자주 사 먹는 편인데 요즘엔 조금이라도 늦으면 다 나가서 사기가 힘드네요.
  • profile profile

    어쩌다 저도 생각나서 아주 오랫만에 먹었더니 옛날통닭 정말 맛있어요.
    홈플러스몰이나 이마트몰에서 두마리 들어간 옛날통닭 사서

    집에서 에어프라이어에 넣고 만들어 먹은 적 있는데 크기가 너무 작고

    맛도 좀 달라서 옛날통닭은 통닭가게에서 직접 사먹는게 더 맛있어요. 

    마트에서 직접 파는 치킨은 한번도 안사먹어 봤는데

    마트에서 파는 것도 맛있나봐요. 

  • profile profile
    맞아요, 역시 통닭집에서 사 먹는 것이 더 맛있어요.
    즉석식품 코너라고 하나요, 여기 치킨은 전문점과 비교할 정도는 아니지만 저는 그럭저럭 먹을 만 해서 자주 사 먹어요.
    다만 할인 없이 제값을 주고 먹기엔 그냥 치킨 전문점에서 사 먹는 것이 낫지만요.
    마트 치킨은 홈플러스 당당치킨 가격 정도면 적당한 것 같아요.
  • profile profile
    옛날통닭 가격이 올라서 안사먹을까 하다가
    직접 사먹었을때 아주 맛있게 먹었던 기억때문에
    아주 오랫만에 다시 사먹게 되었네요.
    통닭가게에서 직접 막 구운 따끈따끈한 치킨을
    집에 와서 먹는게 정말 맛있더라구요.
  • profile

    두달전엔 전기요금 1만5천원 정도 나왔는데
    지난달엔 1만7천원 정도
    이번달은 1만9천원 정도 나왔어요.
    매달 자꾸 전기요금이 계속 오르네요.
    작년에 아주 아주 더울때만 에어컨을 한달에 두세번 정도만
    사용했었는데 올해는 작년에 비해 그리 덥지가 않아서
    에어컨 한번도 안틀었어요.
    근데 전기요금 왜 자꾸 계속 오르나 모르겠어요.

    전 전기요금에 굉장히 신경 쓰고 절약하느라고
    쿠쿠밥솥 이거 가끔 절전으로 해놓고 그러다가
    아예 밥을 다 꺼내서 냉장고에 넣고 필요할때마다
    조금씩 덜어 먹거든요. 밥솥 이거 하루종일 보온으로 놔둘때
    전기요금이 아주 많이 나가더라구요.
    그래서 전 하루종일 보온으로 안하고

    가끔 절전으로 해놓거나 아예 밥솥 전원을 꺼버렸어요.


    오늘 우연히 유튜브에서 MBN에서 방송된 어떤 영상을 보고
    알게 되었는데 밥은 냉장고에 넣고 먹으면
    혈당에 도움이 된다는 걸 알았어요.
    냉동밥보다 냉장밥이 더 혈당관리에 좋고 냉장고에서 24시간 냉각한 후
    재가열해 먹은 밥이 저항성 전분 함량이 높아서 이런 밥이
    칼로리 섭취를 줄이면서 혈당을 조절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해요.

    그동안 전 그런거 모른채 전기요금 절약하려고 그냥 밥을 냉장고에

    가끔 넣어서 먹어왔는데 이게 좋은건 줄 정말 몰랐어요.
    밥솥에서 밥을 꺼내 냉장고에 둔채 먹어 오길 잘했다 싶어요.

  • profile

    JNG치킨.jpg

     

    며칠전 무항생제닭 사놓았던 닭고기 에어프라이어에 넣고 직접 통닭 만들었어요.

    유튜브에선 설명들이 복잡하고 그대로 하기 번거로와서

    전 그냥 제 식대로 깨끗하게 여러번 씻고 참기름만 살짝 발라주었는데

    이렇게만 해주어도 기름에 튀기지 않은건데도 맛있네요. 

    오늘 주말이라 뭔가 맛있는거 먹고 싶었는데 닭도리탕 만들려고 내놓았던건데

    통닭이 다시 먹고 싶어 한번 만들어 봤어요. 시원한 동치미와 함께 먹으니 맛있는데

    저도 모르게 자꾸 혈당이 걱정되어서 다음부턴 그냥 닭도리탕 만들어 먹어야겠어요.  

    이 글 보시는 분들 주말에 맛있는거 드시고 모두 즐겁게 잘 지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