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광장토픽게시판

 

 나이아가라 폭포에 와서 "나이야, 가라" 하면 나이가 하나씩 줄어든다는군요. ^^

나이아 가라 폭포는 미국과 캐나다의 경계에 있어서 캐나다 쪽에서 제일 큰 폭포 ( Horseshoe Falls)를 볼 수 있어서 미국에서 국경을 건너가서 보는 것을 추천하네요. 

 배를 타고 폭포 가까이 가면 폭포의 물이 튀어서 임시 비옷을 주는데 대부분 물에 다 젖게 됩니다. 

빨간색 비옷은 캐나다 쪽에서 파란색 비옷은 미국 쪽에서 배를 타면 줍니다. 

 코로나로 아직 캐나다와 미국의 국경이 열리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폭포 위쪽에서 뱃놀이를 하다 그만 폭포로 떨어진 경우도 있었다네요.

 몇몇 사람들이 호기심으로 폭포에서 떨어져도 살아나는지 시도를 했다는데 대부분은 성공을 못 했는데

거의 100년 전쯤 한 여자분이 옛날 술통( 나무로 된) 안에 이불을 넣고 그 안에 들어가서 떨어져 살기는 하셨는데 거의 정신을 잃고 회복을 했는지 안 했는지 들었는데 기억이 잘 나지 않네요.^^

 

 

 

 

  • profile
    나이야, 가라!
  • profile
    가을에 가면 미국쪽 고트섬 은행나무 단풍길이 정말 멋짐… 캐나디쪽 가면 거리도 멋지고… 폭포도 잘 보이고… 코로나 때문에 출입국이 막혀 이젠 못지나죠.
  • profile
    미국 쪽 폭포에 돌 치워줄 때가 된 것 같네요.
    높이를 절반 이상 깎아먹고 있으니...

    저쪽은 물살에 쓸려온 돌들이 항상 쌓여 있는 것이 정상이긴 하지만,
    너무 많이 쌓이면 몇십 년마다 치워주는 것 같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