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토픽게시판

과연 브렉시트가 그렇게 바보짓일까 싶어요...

물론 영국이란 나라를 하나의 커다란 단일 개체로 생각한다면

브렉시트가 단기간에 뭔가 좋은 결과를 가져오긴 힘들겠죠.

아마 각종 분야에서 국가 순위 하락은 피하기 어려울겁니다.

하지만 애초의 문제는 EU 가입으로 인해서 심각해진

일부 산업 붕괴와 사회 계층간 격차 아니었나요.

EU 탈퇴로 인해서 나는 EU 따위하곤 아무 상관 없다고 생각하던

영국 국민들조차도 일정 수준 피해를 입을지도 모릅니다.

어떻게 보면 바보짓일지도 모르지만 그로 인해서

사회 계층간 격차가 줄어든다면 그건 그거대로 뭔가 더 나은

방향일지도 모르죠. 꼭 돈을 더 많이 벌고 GDP가 올라가고

이래야만 더 좋아지는건 아니잖아요. 우리나라가 경제지표상으로

보면 90년대하고 비교도 할 수 없게 좋아졌지만 과연 정말로

90년대보다 모두가 더 살기 좋아졌는가 생각해보면 애매한 것처럼

말이죠. 어차피 의식주가 어느 일정 레벨을 넘는다면 빈부 격차가

줄어드는 편이 사회 전반적으로 삶의 행복도를 높이는데는

더 유리한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빈부 격차를

줄이기 위해선 모두 다 같이 좀더 부자가 되는 것보다

모두 다 같이 좀더 가난해지는게 훨씬 더 빠른

(그리고 어쩌면 정답인?) 길인지도 모르죠.

모두 다 같이 부자가 되자?? 이게 과연 현실에서 가능할까요?

상대적으로 봤을때는 그저 내부 빈부격차가 벌어지기만 할뿐... 

브렉시트가 지금은 욕먹고 있지만 한 10년 15년 지난 후에

안정화되면 되려 전보다 살기좋아졌다고 할지도 모르는거죠.

  • profile
    브렉시트 자체만으로 어리석었다든지 현명했다든지 하는 판단은 확실히 유보적일 필요가 있습니다.
    다만, 브렉시트가 사회적 격차를 조절하려고 하는 시도들, 하다못해 전통적인 제조업이나 교외 지역경제 투자와 함께 선언된 것인가 하는 점은 생각을 해봐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브렉시트만으로 빈부격차가 줄어들 것이란 예측은 어려우니까요.
    GDP가 올라가면 나도 잘 살 것이란 환상만큼이나, 브렉시트 등으로 자국민에 대한 보호가 이뤄질 것이라고 여긴다면 그 또한 부질없는 생각이긴 마찬가지일 것 같습니다.
  • profile

    브렉시트에 찬성하던 정당(들)의 성향으로 미루어 볼 때, 경제 성장을 둔화시키더라도 빈부격차를 줄여야겠다는 생각이 깔려 있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경제 성장을 포기할 수 없는 보수 정당들이거든요.

    제조업의 몰락으로 살기 어려워진 백인 저소득층의 박탈감이 이민자에 대한 혐오로 이어졌고, 이것이 다른 나라와의 교류에 대한 전반적인 반감으로 발전하면서 브렉시트 찬성표를 던지게 되었다는 것이 일반적인 견해입니다. 이렇게 보면 빈부격차 문제와 관련이 없지는 않네요. 그러나 영국 내에서 빈부격차를 해소할 건설적인 대안을 모색하기보다는 외부의 적에 대한 반감을 표출하는 데 그쳤고, 이런 감정을 정치인들이 이용한 것도 사실입니다. 보수 정당 입장에서는 상위 1%에 대한 반감을 외국에 대한 반감으로 전환시킬 수 있다면 나름 선방한 셈이니까요. 바다 건너 미국에서도 이민자 차단과 제조업 회생이라는 공약을 내건 트럼프가 러스트 벨트 지역의 백인 저소득층에게 어필하는 데 성공했지요. 그나마 이 양반은 억지로라도 공약을 이행하려는 의지가 보입니다. ㅋㅋㅋ

    세계화로 인한 부작용 중 하나가 빈부격차 심화이긴 했지만, 대부분의 제조업이 중국으로 넘어가 버리고 IT 기술이 경제를 지배하고 있는 마당에 이제 와서 EU나 멕시코와의 교류를 줄인다고 영국이나 미국의 저소득층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지는 의문입니다. 이 당이든 저 당이든 정치가들은 매번 힘없는 국민들의 감정을 이용하고 버릴 뿐...

  • profile

    역사는 반복되는 것이죠.
    1,2차 대전이 사실 영국 때문에 발생한 것이죠.
    1차 대전도 그렇고 2차 대전도 발발하지 않았다면 유럽은 독일의 손아귀에 다 들어 갔을 것입니다.
    그것을 영국이(처칠) 용납하지 못했던 것이고
    2차대전 종전 후 현재 상황은 결국 EU의 깃발을 걸어 놓고 독일이 유럽을 장악한 것입니다.
    유로가 어느정도 정착했을 때 경제통합 뿐만 아니라 정치적 통합을 주장하는 유럽인 들이 많았고 결국은 그리갈 것으로(시간이 많이 걸리겠지만)
    영국은 끝까지 유로진영에 합세하지 않았고 이번에 브렉시트를 결정한 것입니다.
    브렉시트 이후 아무도 모르죠 유럽에서 3차 대전이 일어날지...

  • ?
    지켜봐야 알거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