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픽광장자유게시판

오늘 엄마 제삿날이라서 엄마 계시는 곳에 다녀왔네요.
2년전 90세에 엄마 돌아가셨을때 새벽에 돌아가셨고

그날 비가 주르륵 내렸는데
우연하게도 오늘 새벽에도 비가 주르륵 내렸어요.
엄마는 김수환 추기경님 계신 천주교 묘지에 계시는데 
그곳은 산이라서 찬바람이 매섭게 불어와서 

봄인데도 추워서 아주 혼났어요. 작은언니는 바빠서

못갔고 큰언니 큰형부하고 저 이렇게 셋이서만

다녀왔네요. 미국에서 오빠가 제사 지냈다고

카톡으로 연락이 왔네요.

엄마한테 다녀오는 길에 용인 할인매장에 들러서

큰언니가 결혼식에 입고 갈 옷하고 바지하고 신발을

모두 새거 사줬어요.

작은언니 아들인 조카 결혼식때 뭐 입고 가야 하나 

옷이 없어 고민했는데 큰언니가 알아서 사줬어요.

할인매장에서 제가 66 사이즈 바지 입어본거 보고

판매하는 여자가 절 보고 어머 아주 날씬하네요 그러네요.

쟈켓은 유행 안타는 스타일로 검은색 긴걸로 샀어요. 

검은색이 제일 무난하다 싶어요.

안에는 밝은 색 티 입으면 되고...

신발까지 새로 사 신으니까 확실히 기분이 다르네요.
알바일 끝나고 가서 몸이 너무 피곤하고 힘들었는데
새 옷 사고 새 신발 사니까 신기하게도 

피곤함이 싹 사라져 버렸어요.

옷이 날개라는 말이 생각나네요. 

문득 새 신을 신고 뛰어보자 팔짝
이 노래도 생각났어요

평소에도 매일 신고 다닐 수 있는

편한 신발로 샀어요. 

옷도 사주고 신발도 사주고 갈비집에 가서 
갈비도 사줘서 맛있게 먹고 큰형부가 운전해서

우리집앞까지 바래다 주고 큰언니와 함께 둘이

바로 모두 집으로 갔네요.

갈때도 큰형부 차가 집앞까지 와서 편하게 타고 갔다가

올때도 참 편하게 왔네요. 

전 이제서야 집에 들어왔어요. 

 

 

오늘 먹은 숯불갈비에요.

  • profile
    제사의 의미가 자식입장에선 돌아가신 부모님을 기리는것이고 부모의 입장에선 이생에 남아있는 자식들이 일년에 한번이라도 한자리에 모이도록 하는것이라고 어렸을때 동네 어르신들한테서 들은적이 있습니다. 언니가족들과 만나서 맛있는것도 드시고 부럽네요^_^ 근데 오늘은 날씨가 춥네요 ~
  • profile profile

    오늘 너무 추웠어요. 얇은 자켓 입고 나갔다가
    바람이 너무 심하게 불고 추워서 부랴부랴 다시 집으로
    들어와서 겨울 잠바 걸치고 나갔네요.
    제사는 미국에서 오빠가 지내네요.
    천주교 납골당 묘지에 엄마 아버지 계신데
    명절때마다 식구들 모여 그곳에 가면
    그냥 기도만 하고 인사하고 오네요.

    산에 있는 납골당 묘지에서 나올때

    엄마 나 간다 그러면서 내가 엄마한테

    바이바이 손짓하면서 나왔네요.

    오랫만에 집안일로 큰언니 식구들 만나면
    항상 갈비 사주거나 다른거 맛있는거 사주곤 해요.

  • profile
    머리가 하늘까지 닿았나요?
    어렸을 땐 부모님께서 신발 사주면 좋았는데... ㅡ,.ㅡ
  • profile profile
    머리가 하늘까지 닿았냐는 말이
    무슨 말인지 알듯 하면서도
    뭔말인지 알송달송해요.
    저도 어렸을때 부모님이 신발 사주면 참 좋아했어요.
    그때는 정말로
    새 신을 신고 뛰어보자 팔짝 하며
    뛰곤 했었지요.
  • profile profile
    새 신을 신고 뛰어보자 팔짝
    머리가 하늘까지 닿겠네....

    저는 어렸을 때 시골에 살았는데
    장날 아버지 따라 읍내에 소 팔러 가서
    소 판 돈으로 새 신도 사주시고
    짜장면도 사주셔서 먹었던 추억이 떠오르네요.
    읍내 시장에는 참 볼 것도 많고 신기한 것도 많았는데... ㅎㅎ
  • profile profile

    아하....하하
    신발 갖고 한 이야기였네요.

    그 노래 가사 그 다음 내용인가봐요.

    전 그것까진 기억을 못해 몰랐어요.

    전 새신을 신고 뛰어보자 팔짝 

    이것만 알아와서요.

    리스님 통해 오랫만에 시골이야기 들으니까
    웬지 참 정겨워요.
    전 어렸을때부터 서울에서만 살았어요.
    저의 아버지가 서울 명동거리에 있는
    중국음식 제일 잘하는 집 원조 중국집에 데려가
    짜장면 사주셨는데 그때 그 짜장면
    기가 막히게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 중국집 이름이라도 알아둘껄 그랬어요.
    그렇게 맛있는 짜장면 처음 먹어봤거든요.
    제가 젊었을때 짜장면 아주 맛있게 먹었던

    그때 일을 그동안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
    리스님이 그런 이야기하다 보니
    저도 모르게 불쑥 생각이 났어요.

  • profile
    예전 생각이 새록새록나서 그리울 거 같습니다 ㅎㅎ
    어떤 것들이든지 결국 추억이 되니까요~!
  • profile profile
    진짜 예전 생각이 새록새록 나네요.
    지난 모든 것은 추억이 되고
    차밍칼라님과의 정다운 대화 또한 훗날
    추억이 될꺼예요.
  • profile

    앗이런.jpg

     

    앗 이런!

    어젠 이런게 떴었는데 

    오늘은 

     

    page.jpg

     

    페이지가 작동하지 않습니다.

    이게 뜨면서 잠시 엑스이타운이 안열렸는데

    다행히 금방 열렸네요. 

    그런거 뜨는거 서버문제인걸로 아는데

    서버가 요즘 많이 힘든가봐요.

    서버에 아무 문제가 없었으면 좋겠네요.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