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광장토픽게시판

https://vncoupon.com/dediserve-50-off-sale-offer-16-global-kvm-clouds/

 

vultr, linode에 이어서 3번째로 일본 데이터센터를 가진 서양쪽 VPS 업체가 등장했습니다.

dediserve라는 곳입니다. 

마침 이벤트로 일본 데이터 센터 50% 세일도 한다니 관심있으신 분은 한번

들여다보시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뭐 세일은 이번 기회가 아니더라도 연말에 한번씩 하는 것 같습니다만...

vultr, linode에 비해선 좀 영세하다? 규모가 작다는 느낌을 줍니다.

가성비도 좀 이상합니다.

50% 세일을 적용하면 가성비가 꽤 괜찮지만

세일이 없으면 가성비가 좋다고는 못하겠군요. 비쌉니다.

램 1기가당 1.5TB 아웃바운드 트래픽을 주는 이상한? 가격 정책을 쓰고 있는데

그래서 그런지 램값이 비쌉니다. 

트래픽이 많이 필요하다던가, 아니면 반대로 램이 별로 필요없는 분에게는

꽤 의미가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대체 왜 뜬금없이 램하고 트래픽을 연동해놓은건지 참 이해가 안가는군요

게다가 비율이 좀..)

CPU/램/SSD를 마음대로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습니다.

 

-추신

 

http://speedtest.c1.jap1.dediserve.com/

 

여기서 속도 테스트를 할 수 있는데... 미친듯이 느린데요?

도저히 일본같지가 않은 느낌인데.. 지금은 뭔가 문제가 있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 profile
    요즘은 일본도 미국 못지않게 느려서... 단지 일본에 있다는 것만으로는 별로 메리트가 없네요.

    토요일 저녁에 속도 측정해서 KT, SKT, LGU+ 모두 빠르다면 인정하겠습니다 ㅎㅎ
  • profile profile

    일본서버 탈출..을 해야되는 시기에 동감합니다.

     

    일본서버가 약간 한국보단 저렴해서 조금 가끔 느려지는걸 참고 쓸만한 시절이 있었는데

    요즘 vultr 든 linode 든 상태가 너무 안좋네요. [..]

     

    고객사중 하나를 AWS 로 이전시켜놓고 나니 

    속이 다 시원합니다. 앞으로는 가능하면 AWS 를 추천할 예정..

  • profile profile

    Linode는 통신사 탓이라도 할 수 있는데, vultr는 그냥 병신이예요. 이름도 시체 뜯어먹는 콘도르라는 뜻의 vulture를 줄인 건데 뭘 바라겠어요. 초창기에 일부 서버에만 3GHz대 CPU를 써서 벤치마크 점수를 높여 놓고, 조용히 2.4GHz짜리로 바꿔치기한 전과가 있는 악덕기업이지요. 회선은 그냥 겨우 인터넷 되는 수준... 저도 vultr 서버 세팅해 드리고 나서 느리다고 컴플레인 받은 게 한두 번이 아닙니다. 회선이 개판이라 패킷 손실이 심해서 느린 건데 ㅜㅜ

    트래픽이 많지 않다면 아마존 좋지요^^ 단, 예약 인스턴스를 사용하면 클라우드의 장점을 포기하고 장기간 약정(이라고 쓰고 노예계약이라고 읽습니다)에 묶여버리는 셈이니 다른 분들이 함부로 따라하시면 곤란하겠습니다. 다른 글에서 예약 인스턴스라고 쓰셨다가 삭제하셨길래 여기에 덧붙입니다.

  • profile profile
    아 글을 조금 정리해서 다시 쓸까하고 일단 지웠습니다. 잘려고 침대에 누웠는지라.. 그새보셨나봐요.

    예약인스턴스는 수요 예측후 최저 ~ 평균선쯤에 설정하면 좋죠.

    아마존 예약 인스턴스는 같은 인스턴스 타입에서는 크기가 변경되도 적용되기 때문에 잘 쓰면 클라우드의 장점도 살리면서 비용도 절약할수 있습니다.

    Vultr 서버 성능은 저번에 신규서버 도입하면서 유닉스벤치기준 40~50% 싱글 코어 성능이 오르긴했는데. Aws c5 가 그것보다도 더 빠르죠..
  • profile profile
    큰 사이트라면 충분히 감수할 수 있는 리스크이겠지만, XE타운 회원 대부분을 차지하는 개인 사이트 운영자 입장에서는 언제든지 짐싸서 떠날 수 없다면 다 노예계약이지요.

    EC2만 쓰면 그나마 다행인데, AWS의 여러 기능과 연동하기 시작하면 자기도 모르게 아마존 플랫폼에 종속되어 버립니다. EC2 가격 경쟁력이 예전보다 많이 좋아진 것도 이 상술이 먹힌다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이지요. 미국의 스타트업들은 규모가 어느 정도 커지고 나면 AWS 서비스를 대체할 방법을 개발하는 데 수십만 달러를 들이기도 하더군요. 아마존을 탈출하면 수백만 달러가 절약되니 그렇게라도 하는 거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