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광장토픽게시판

제가 어릴때부터 고생이라는거 전혀 모르고 자랐어요.
일곱살인가 할때 아주 꼬마였을때부터 시골에서 온 식모언니들과 함께 
살았어요. 최초로 저의 집에 온 식모 양순언니 그 다음 식모언니 이름 
잊어버렸고 그 다음에 들어온 식모는 이름이 공순이 그 다음은  철매언니 
그 다음은 숙자언니 20대초반때 마지막 식모 이름은 복실이였어요.
그후엔 파출부 아줌마가 일했는데 전 꼬마때부터 공주처럼 살았어요. 
충청도에서 온 복실이는 집안이 너무 가난해서 먹을걸 제대로 못먹고 
살아왔다고 해요. 그래서 그런지 그애가 여름에 수박 먹을때 
수박을 껍찔채 통째로 먹곤 했어요. 그런거 볼때마다 마음이 아팠어요. 
어느날 그애가 저한테 언니 피부 너무너무 고와유~ 했던 말이 
저도 모르게 방금 기억났네요. 그땐 속으로 슬며시 웃곤 했어요. 

제가 막내로 너무 곱게만 살아와서 가끔 제멋대로 말하는 경향이 있는데

주위에서 절 잘 아는 사람들은 제가 무슨 말을 해도 모두 이해해주네요. 
XE사이트에 어쩌다 나타나곤 하시는 카르마님이 
옛날에 절 보고 온실속의 화초라고 표현하셔서 웃은적 있는데 
실제로 주위에서 제가 그런 이야기 들은적 있어요. 
카르마님 혹시 이 글 눈팅하시면 비나무님처럼 엑스이타운에 가입해 
들어오셨으면 해요. XE사이트 자유게시판에서 서로 즐겁게 이야기 
나누었던 일이 추억처럼 떠오르네요. 그때 참 재밌었는데...

그 누구보다도 제 맘을 잘 알고 이해해주셨기에 황비님도 보고싶고

XE사이트 자유게시판이 참 그립네요. 

 

나이든 후 제가 처음으로 아르바이트를 하게 되었는데 
몇년만에 두번째로 일해보는건데 하루종일 일하는 것도 아닌데 
너무 힘드네요. 워낙 고생 안하고 곱게만 살아와서 그런가봐요.

이 세상엔 저보다 더 힘들게 살아가는 사람들도 많은데 
전 그나마 행복한 편이라 생각하고 이걸 위안 삼아

힘내서 더욱더 열심히 당당하게 살아가고 있어요. 
이젠 혼자 살다보니 김치찌게만 자주 해먹고 반찬 해먹기 귀찮아 
가끔 빵을 자주 사먹거나 뭐 시켜먹거나 하는데 이런게 계속 습관되면 
안좋겠다 싶어 반찬 좀 만들어 먹어야겠다 생각하고 
오늘 무우말랭이 반찬을 만들었어요.
이건 정말 처음으로 만들어 봤는데 슈퍼에서 파는 무우말랭이 
비슷한 맛이 나서 성공했네요. 
슈퍼나 마트에서 파는 무우말랭이는 아주 조금인데도 너무 비싸요.
이젠 무우말랭이를 집에서 만들어 먹어야겠어요.
무우말랭이에는 칼슘 100%가 있다고 해요. 

우유에도 칼슘이 많은데 옛날부터 전 우유를 잘 안마셨는데

지금은 건강을 생각해 우유를 가끔 사다 마시고 있어요.  
이곳엔 저처럼 혼자 사시는 분들도 계시다는거 아는데 

혼자 사실수록 여러가지 음식 골고루 잘 드시고 
모두가 더욱더 건강하게 살아가셨으면 합니다.

 

무우말랭이.jpg

 

  • profile
    오우 정말 맛있어보입니다. 요리에도 재능이 있으신듯 ^^
  • profile profile
    집에서 반찬 이것저것 몇가지 대충 만들어 먹어 보았지만
    무우말랭이는 처음 만들어 봤어요.
    무우말랭이가 맛있어요. 칼슘도 풍부해서 먹기 좋아요.
    밥이 보약이란 말이 있는데 밥과 음식만 잘 만들어 먹어도
    건강을 유지하는 길일수 있다 생각하는데
    단희아빠님도 칼슘을 비롯해 영양분 있는 음식 골고루 섭취하셔서
    항상 밝고 건강하게 살아가세요.
  • profile profile
    무우말랭이 좋다는 말은 많이 들었는데, 칼슘이 그렇게나 많다니.. 앞으로 많이 먹어야 할 듯합니다. 제이엔지님도 늘 건강하시길~~!
  • profile profile
    무우말랭이 칼슘 백프로라는건 옛날에 어느 기사 보고 알았어요.
    칼슘이 풍부하고 여러가지로 건강에 좋은 건강식품이라는데
    집에서 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으니까 참 편하고 좋다는 생각이 들어요.
  • profile
    그러면 다른 요리도 잘 안해봤을건데 무말랭이는 잘 하셨네요~!
  • profile profile
    몇년전부터 가끔 다른 요리 여러가지 해보긴 했어요.
    김치찌게, 된장찌게, 청국장찌게, 무우국, 미역국, 닭도리탕, 불고기찜,
    고추절임, 두부졸임, 콩나물반찬, 감자국, 감자졸임,
    그저 무조건 양념만 팍팍 넣고 팔팔 끓이거나 달달 볶기만 하면 되는건
    잘 만들어요. 하하...
    참 작년 여름엔 난생 처음으로 오이지 담가봤어요. 내가 만든 오이지가 맛있게 되었어요.
    지난 겨울엔 난생 처음으로 짠지 담아봤는데 아직 안꺼내 먹었네요. 맛있게 되야 하는데...
    오이지나 짠지는 소금만 왕창 넣고 팔팔 끓인 물만 부우면 되는거라 아주 쉬워요.
  • profile profile
    저는 몇년전에 중식자격증도 땄는데 요리를 글로 배웠는지라 할줄아는게 없네요 ㅋㅋ
  • profile profile

    솔파도님이 중식자격증까지 갖고 있다니 대단하네요.
    요리책 안봐도 무우말랭이는 얼마든지 쉽게 만들 수 있어요.
    무우를 잘게 썰어 이틀정도 쫘르륵 펼쳐놓고 말려서 말린걸 물에 담갔다가

    깨끗하게 여러번 씻고 꼭 짜서 면보자기안에 넣고 다시 온힘을 다해 물기를 쫘악 빼고
    참기름, 고추장, 고춧가루, 깨, 마늘, 파, 올리고당, 간장, 설탕 살짜쿵 넣고
    주물럭 주물럭 이리저리 휘둘르고 앞으로 엎어치기 뒤치기 후려치기 반복해서
    싹싹싹 버무리기만 하면 되네요.

    이런건 솔파도님이 더욱 잘 알아서 더욱 맛있게 잘해 먹을꺼라 생각해요. 

  • profile
    공주님이셨군요.
    무말랭이를 보니 족발이 먹고 싶어집니다.
  • profile profile
    그러고보니 족발 먹을때 맛있는 무우말랭이 나왔던게 생각나네요.
    족발 역시 콜라겐이 풍부해서 건강에 좋다고 해요.
    저도 족발이 먹고싶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