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토픽게시판

현재 살고 있는 곳이 퀸즈 플러싱이란 동네인데 4월부터 무빙할려고 여기저기 찾아 보다가 베이쇼어라고 롱아일랜드 시티 윗 쪽으로

 

갈려고 계획했지만 ... ... 회사 매장 10월에 오픈하면 매장으로 출근하라는 청천벽력 같은 통보를 받고 도저히 베이쇼어로는 이사를 

 

할수 없게 되어 급하게 뉴저지 주에 펠팍이나 포트리 같은 동네에서 스튜디오를 찾으려고 5일째 검색을 하다가 괜찮은 스튜디오가 

 

있어 내일 방문하기로 했습니다. 

 

정말 한국에 살 때는 부동산을 찾아 원룸이나 오피스텔 이런것들을 구경하다 맘에 드는게 있으면 그냥 계약하면 끝나는데 미국이다 보니 

 

아직 은행신용등급도 굉장히 낮은 수준이고 그러다 보니 정식 에이전시를 찾아 집을 렌트할 수 없고 ㅠㅠ 

 

무엇보다 매장 출퇴근 해야 한다는게 제일 황당하네요. 머리털 나고 직접 손님을 상대로 물건 팔아 본적도 없는데 ... 그리고 성격상 

 

맞지도 않는데 뭘 믿고 나보고 매장 나가서 의류를 팔라고 하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가네요... 

 

코비드 땜에 매장을 닫으며 직원들을 다 짤르더니 이젠 해외 수출을 담당하는 저에게 매장 출근하라고 하네요. 

 

막말로 진상 고객 오면 바로 나가라고 쫓아내며 소금뿌릴 저인데 ... 회사입장은 최대한 세이브할려고 그리고 인컴을 올려 줄게라고 

 

했지만 이건 인컴문제가 아니고 제가 하는 일 특성상 중국이랑 한국바이어들을 상대하는 일이라 무조건 아시아 타임존에 맞춰 저녁에 

 

일을 하는 사람보고 낮에 매장에 출근하라는건 사람을 번아웃시킬려고 작정한게 아닌가 생각합니다 ㅠㅠ 

 

미국에 처음 들어 왔을 때 한국회사들이 직원을 거의 노예처럼 굴린다는 말을 많이 들었는데 결국 저도 노예가 될것 같습니다 ... 

 

회사랑 계약이 남아 있는 상황이고 스폰싱으로 신분전환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당장 때려치울 수도 없는 노릇이고 참 답답하네요. 

 

그리고 신분전환도 취업비자로 일하는 사람은 전환하기가 예전보다 [트럼프 당선되기 전] 엄청 힘들다는 소리도 여기저기서 들리고 

 

차라리 시민권자랑 결혼하는게 제일 쉽다고 하지만 ... 아오 제가 뭐 나 결혼할래 하면 결혼할 상대가 생기나요 ㅋㅋㅋㅋ 

 

정작 결혼해도 심사가 까다롭고 시민권 배우자가 컨디션을 바꿔주지 않는 한 영주권자로만 살지 시민권 취득이 어려운데 ... ... 

 

참 지금은 시국도 시국이고 회사 돌아가는것도 영 ~~~~~ 진짜 살얼음위를 걷는 기분입니다. 

 

그렇다고 다시 한국으로 돌아가기는 싫고 ... 어떻게든 미국에서 생존하고자 애를 쓰고 있지만 솔직히 미래가 비쥬어라이징이 안됩니다 ㅠㅠ 

 

한국으로 가기 싫은 원인은 제 나이도 이젠 40대 중반을 달리고 있고 들어가서 제대로 취직가능할지 조차 미지수인 반면에 미국에선 

 

나이제한 같은게 없어 잘하는 만큼 일을 할 수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회사측에 예전에 중국 오피스를 오픈할 얘기를 꺼내면서 중국으로 

 

들어갈 생각은 없냐고 해서 단칼에 거절했었는데 ... ... 암튼 미국생존기 참 녹녹하지 않네요 

 

 

글쓴이 RayHur

profile
Being Different Is Okay To Me ...
  • profile

    쉽진 않겠지만 회사다니고 있을때 독립을 최대한 준비하는게 맞는것 같습니다~ 저도 가장 후회되는게 왜 회사랑 영원히 갈것처럼 모든열정을 바쳐 일하면서도 나의 홀로서기를 위해서는 소홀했을까 하는것입니다, 나름 생각은 가지고 있었지만 더 적극적으로 준비를 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생각이 가끔 듭니다~ 다 사람사는 세상이지만 어디가나 삶은 쉽지가 않네요~

  • profile profile
    맞는 말씀이긴 합니다. 저도 지금 제가 직접 찾은 바이어들은 회사와 공유하지 않으며 따로 커미션을 챙기는 중이고 그러다 보니 더욱더 저녁 10시부터 오전 7시까지 작업을 하는 상황인데 10월부터 매장까지 출근을 하게 된다면 진짜 상상만 해도 머리 아플것 같네요. 홀로서기 ... 한국에선 쉬었습니다. 그러나 미국이란 나라가 홀로서기까지 거쳐야 하는것들이 너무 많은것 같네요. 그래도 열심히 해야겠죠.
  • profile
    스폰싱 상황이면 맘에 안들어도 영주권이 해결 될 때 까지그냥 붙어 있으셔야 합니다.
    다른 스폰서를 찾기도 힘들고 요즘은 경기가 안좋아 스폰서를 서는것도 까다롭다고 들었습니다.

    회사가 어려워 문을 닫을 경우에는 다른 스폰서를 찾으셔야 하겠지만 그것이 아니라면 그냥 시키는데로 하는게 정답일듯 싶네요....ㅠㅠ
  • profile profile
    회사가 기존 갖고 있던 매장 3개 중 2개를 접고 한개를 10월에 리오픈한다고 합니다. 회사를 거쳐 영주권 발급 받은 사람이 25명 정도 되는데 참 한국계 회사가 힘들다는건 익히 알고 있지만 이렇게 사람을 번아웃 시키는건 진짜 진짜 인컴 인상이든 말든 타당하지 않는 대우라고 생각하거든요. 막말로 저녁에 일을 하는 사람보고 낮엔 매장에서 옷을 팔아라 하는건 그냥 자지도 말고 일을 해라는 식인데 ... 전 기계가 아니죠, 기계도 풀로 돌리면 뜨거워지고 다운이 되는데 말입니다. 그리고 솔직히 한국과 중국으로 수출하는 물량이 회사 매출에 70프로인데 제가 매장까지 가서 매출을 또 늘려야 한다는건 회사가 돈을 세이브 하겠다는거죠. 저한테 인컴인상을 500~700불 정도로 생각한다고 그랬는데 만약 매장 직원을 하나 새로 뽑고 인컴을 미니엄으로 한다고 쳐도 매월2000불을 줘야 하는 상황인데 ... 딱 봐도 답이 나오잖아요.
  • profile profile
    그래도 요즈음은 많이 좋아진거죠.
    예전엔 영주권 스폰싱 상태에서는 더럽고 치사하지만 노예처럼 일을 하곤 했다고 합니다....ㅠㅠ
    정말 같은 한국사람들이 더 악독하게 구는일이 허다 하였지요.

    그런사람 밑에서 일하다 영주권 받은 뒤엔 뒤도 안돌아 보고 떠나는 사람이 대다수 였다고 들었습니다.

    참거나 부당한 대우에 항의 하거나 둘중 하나겠지만 영주권 나올때까지 참으시는게 좋을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