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자유/인사

우연히 펜택 모바일을 딱 한 번 사용한 적이 있었고...베가스?

그것도 발리에서 중고 모바일을 지인으로부터 얻어서....

 

도저히 저의 기억으로는 몇년도에 어찌 되었고 몇년도는 상황은 이렇다 하는것을 기록 하는 것은 힘듭니다.

 

발리에서  2만마리를  키울 수 있는 양계장 차려서 6개월만에 시원하게 털어먹고? ( 털어 먹었다기 보다 직원들 도둑질 때문에 항복)  양계장에서 근무하던 직원의 솔깃한 말에 인도네시아의 교육도시이며 4번째로 큰 도시인 말랑이라는 곳에서 

 

아래와 같은 한국 식당 6개월 공사하고 딱 한달 장사 한후 바로 문 닫음 

 

문 닫은 이유는 엄청난 돈을 투자했는데   수입을 계산하니     미친듯이 장사가 잘 되어도 50년은 운영해야 본전 나올것 같아서  손절매 

 

https://www.instagram.com/kresto.who/

 

K-004.png

K-005.png

 

이러던   중 

 

지금 부터 본 이야기 팬택!

 

이 쇼핑몰이 말랑이라는 도시에서  규모가 제일 큰,  인도네시아 전역에  대형몰을 많이 가지고 있는  , 재력이 있는  그런 회사 였는데

 

제가 한국 사람이란 이유로   이곳의 책임자(오너)와 만나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고.

 

글쎄,

 

이 분이 거의 한국 마니아 였음   일년에 몇 개월씩 한국에  체류 할 정도로 ,

그래서 이 몰의 전면에는 롯데 백화점을 많이 모방 한 사례가 많음.

 

 

자기가 좋아하는 고등어 구이를 메뉴로 꼭 해달라는 부탁도 했음 

고등어 구우면 백화점 손님 다 도망간다고 했더니  괜찮다고 했음 ㅎㅎㅎ

 

이 분이 어느날 급히 절 만나야 한다고 자카르타에서 말랑으로 온다면서  꼭 보자고....

 

이야기의 요지는

 

인도네시아 신문에 보니   팬택이라는 모바일 회사가  인도네시아 파트너를 선정 할려고 하는 뉴스를 봤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더라.

 

당신이 한국 사람이니 다리를 좀 놔 줄 수 있겠나? 였습니다.

 

(이쯤에서 의아해 하실수도 있습니다 .  그룹을 운영하는 회사가 팬택에 직접 접촉을 하면 되지 하는......  설명 뒤에 이어집니다.)

 

인도네시아를 대표 할 만한 모바일을 생산하는 회사를 가지고 싶다고,  팬택을 인수할 의향도 있다 라면서,,,

 

이런 제안을 받는 순간 저는 정말  조금도 망설이지 않고 시원하게 대답 했습니다   

 

예 !!!!

 

-----------------------------------

 

그리고는 팬택과 연결 할려고 정말 미친듯이 인터넷을 뒤지고 개 난리를 치고 완전히 미쳐서 식음을 전폐하고 

 

팬택과 통화 한 번 할려고 노력했습니다.

 

한국에 있는 알 만 한 사람은 모두 찾아서 연락 가능 하게 전화 번호라도  알려고 ....

 

------------------------------------

 

한국에서 팬택 직접 찾아간 사람들이 전하는 말 

 

입구에서 죽어도 해외 영업부의 전화 번호나 담당자를  만나게 해주지 않더라는 것입니다 .

이유는 회사 방침이라고 했답니다.

 

 

제가 한 노력 

 

인터넷을 뒤지고 뒤지고 미친듯이 또뒤쳐서 고객센타에 전화 할수 있는게 전부 였음 ㅠㅠ

 

약 2주동안 거짓말 안보태고  100번 가까지 전화를 해서 겨우 해외 영업부와 연락이 닿았는데 

 

자초지종을 말하고 높은 사람 과 통화 할수 있게 해달라니   

 

여직원 왈 회사 방침이라면서 자기랑 먼저 프로세스를 해야 한다고  ...ㅜㅜ

 

그래서  몇주일 만에( 그안에 사업계획서를 작성해라 뭘 어째라   정말 상상을 초월하는 요구가 있었음 (한가지도 따르지 않았음 ) 

 

정말 제가 입에 담지도 못할  극단의 욕을 하고나서 담당자와 통화 할 수 있었는데...

 

더 가관인게 이메일로 대화 하자 였습니다 ㅎㅎㅎㅎ

 

이메일 보냇죠  당근 

 

답 없었습니다.

 

그래서 다시 시작 !

 

오너에게 직접 이야기 하자 !!!1

 

 

위와 같은 우여곡절을 똑같이 겪으면서 겨우 비서실과 통화 할 수 있었고 

 

자초지종을 모두 말하고 회장님과 인도네시아 요청자를 만나게 할 수 있느냐는 질문을 했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또 이메일로 대화 하자 하더라고요 .

 

 

이쯤에서 저에게 무슨 문제 있지 않나> 비지니스를 위한 대화등 자질이 부족 하지 않나 의심 할 수 도 있습니다.

 

천만입니다  구소련  어장개척도 제가 진두지휘해서 했고  북한의 어장 도(정주영 회장과 함깨) 했고 

 

남빙양 크릴새우 어장 연구 확보 하는 일도 제가 책임자로 임했던 저로서는    국제 감각이 있는 입장이었다고 생각 합니다.

 

-------------------------------------------------------------------------

 

이메일 보냈습니다 .

 

수없이 먾은 자료들(  인도네시아 회사의 재정능력등 엄청난 시간을 소비하고 보냈는데....)

 

이메일  끝내   안 열어 보더군요.... 

 

 

이렇게   반년이라는 세월을 보냈습니다.

 

---------------------------------------------------------

 

팬택   지금 없습니다 ~!

 

 

 

 

 

 

ps  이 당시 인도네시아에서 팬택의 희생을 위해  긴급수혈  제안했던 내용 

팬택이 재정적으로 너무 급하면   우선 팬택에 있는 모든 재고 현금으로 바로 구매 하겠다 

대신 AS 기사들만 지원해달라 (월급도 인도네시아에서 준다) 였음 

 

 이 부분은맹목적으로 한국을 너무 사랑하는 회장님의 마음을 읽을 수 있는 부분이었습니다. 

 

 

 

팬택 홈페이지에   해외 영업부나 그어떤 부서의 전화번호 명기 하지않음 ( 추가 수정부분 ): 영문홈페이지에도 없었음 그 어떤 전화 번호도 오직 서비스 센터만 전화 번호 있었음  .... ( 기억에 비서실  여직원에게 이 부분도 어필했던 기억)

 

오직서비스 센터 전화번호만 .................

 

  • profile
    사업 마인드가 엉망이었네요.
    한 때 SKY 휴대폰으로 인기 절정이었는데 스맛폰 시대로 넘어오면서 완전 몰락해버렸죠.
    고생 많으셨겠네요.

    아참, 그리고 제목은 다른걸로 바꾸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답답하고 욕하고 싶으신 마음은 충분히 이해되지만 그래도 보기 불편한 분들도 계시거든요. (저도 포함입니다!) 모두를 위해 배려 부탁드립니다. ^^
  • profile
    고생많이하셨네요. 열받으실 만 합니다.
  • profile profile

    열받은 것은 다른것 없습니다. 무슨 간첩들도  아니고 해외 영업부와 통화할려는데 돌고돌고 수백번 돌아서 정문을 지키는 직원분에게 어렵게 부탁해서 (일요일) 전화 번호를 알아냈다는 사실 주중도 같은 부서(정문 수위) 항상 같은 대답 알려 줄 수 없다 였습니다 ...정말 미친넘들이라고 생각 할 정도

  • profile

    저도 욕 쓰는건 자제 하셨으면 좋겠네요.
    XE타운에 들어왔다가 욕때문에 눈쌀이 찌프려지면 좋지 않으테니까요....^^;;

  • profile profile
    불편 하셨다면 죄송 합니다 ㅠㅠ 욕이라기 보다 험하고 쌍스러운 정도.....
  • profile
    제목이 살짝 ㅎㅎ;
  • profile profile
    신문에서는 인도네시아 진출실패가 원인이라는데 글세요..... 제가 경험 한 바로는 그냥 쓰레기 회사였음
  • profile profile
    제목을 살짝 ~ 바꿨습니다 ...네이버 뉴스 보다 보니 무슨 텍이라는 회사에 대한 뉴스를 보다 보니 저도 모르게 울컥
  • ?

    제가 옛날에 팬택 직원이었는데... 뭐 십년전 얘기긴 한데
    그래도 한때 자부심 가지고 다녔던 회사의 몰락을 보니까 참 우울하군요...
    이게 몇년전 상황인지 참 궁금하네요...
    팬택에는 회장은 없고 부회장뿐이었는데 (그냥 부회장 개인적 취향으로
    자기 직급을 회장이 아니라 부회장으로 해놨음)
    이 사람이 횡령하다가 걸려서 쫓겨났거든요...
    회사 거의 망할때쯤해서 자기 지분 다 포기하고 뭐 어찌어찌해서
    다시 되살려놓기는 했는데... 그렇게 살려놓고 나니까 허무했나봅니다.
    하기사 이미 자기 회사가 아니고 그냥 월급쟁이가 되어버렸으니..
    부회장 타이틀이 큰 의미는 없죠.
    그래서 자회사 만들고 매출을 거기로 돌려서 엄청 떼어먹었어요.
    되살아났다고 하지만 간신히 생명연장한 수준인데 그 상태에서 그런 식으로
    빼먹기 시작하니까 금새 다시 기울었죠...
    베가 아이언2, 베가 시크릿 노트 등등 나오다가 망했을때 상황이죠...
    그러다가 쫓겨나고.. 연구소장 하던 분이 새로 사장되고...
    그때 한번 어디로 인수되서 어찌어찌하더니 마지막으로 만들었던게
    아임백이죠...
    아마 연구소장님이 자기 직급을 회장으로 하진 않았을 것 같고
    사실 팬택 회사 규모에서 부회장이란게 웃긴 얘기였음. 별 의미없는 자회사
    몇개 있어서 통합해서 부회장으로 불렀던건데 아마 인수된건 팬택뿐이라
    회장 직함 쓰진 않았을꺼에요.
    그럼 박병엽 부회장 있던 시절에 연락하셨을 것 같은데...
    그 사람 이미 회사에서 맘 떠났을때라서.. 뭐 아무 생각 없었을거같습니다.

    누구도 일벌리고 싶어하지 않았을거에요...

    박병엽 부회장이 그렇게 타락하지만 않았어도 팬택이 그렇게 허무하게

    망하진 않았을텐데... 그래도 옛날에 회사다닐땐 나름 존경도 했던 사람인데

    참 허무하더라구요... 

  • ? profile
    지금은 이름도 기억이 안나지만 IT 기업 누군가가 인수를 하고 많은 투자를 하면서 새롭게 출발 했던 때 입니다
  • ? profile
    신문기사에 있네요 솔리드 ....

    https://news.joins.com/article/21820962
  • ? profile

    이제 기억 납니다 쏠리드에 전화해서 자초지종을 구구절절하게  셜명하고 비서실 전화 번호 어렵게 취득 했던 기억

  • ? profile

    결과야 알 수는 없지만 이 때 팬택이 정상적인 회사였다면 절호의 기회 였다고 지금도 생각 합니다 /

    항상 저의 해외 생활에 대한 걱정을 해주실 정도인것을 보면  분명  의리있고 깔끔한 성격의 소유자임에는 틀림없다고 생각 합니다. 그당시 헛말은 하지 않았다고 저는 확신을 가지고 있습니다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