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315.jpg

 

 

최근에 몇번 일본에 갔지만, 갈 때마다 느끼는 국내와 다른 차이 점들이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한국의 트레이드 마크라 볼 수 있는 8282 문화인데요,

 

우리나라에서 지하철이나, 신호등 조차도 일본과 큰 차이를 느낄 수 있습니다.

 

우선 지하철(전철)을 보면,

한국은 아직 사람이 다 타지도 않았는데, 혹은 아직 다 내리지도 않았는데, 벌써 부터 출입문을 닫는다고 안내 멘트가 나옵니다.

내리는 사람 기다리다 아직 타지도 못했는데 저런 방송이 나오면 긴장하면서 마음이 급해지지요.

 

그에 반해 일본에서는 뒷쪽에 타고 있는 기관사가 내리거나, 창문으로 상체를 내 밀어서 사람이 완전히 타는 지 확인을 합니다.

그리고 완전히 탔는지 확인하고 출입문을 닫고 어떤 버튼을 누르는데 아마 앞 기관사에게 출발해도 좋다라는 신호를 주는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열차가 가는 동안에도 승강장이 지나칠때까지 얼굴을 창밖으로 내밀어 감시합니다. 뭔가 직업 사명감(?) 같은 게 투철해보였습니다.

그걸 떠나서 사람이 없어도 문이 열려있는 시간이 상당히 길었습니다.(국내에 비해서)

약간 과장을 하자면 막 승강장에 올라왔는데 출입문이 열려있다? 천천히 걸어서 탈 수 있을 정도의 시간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뛰어야 간신히 탈까 말까 하는 민폐지요 ㅎㅎ)

 

두번째는 신호등입니다.

지역과, 장소에 따라 차이는 있겠으나, 한국에서는 횡단보도 녹색 등이 들어오면 보통 5초내로 깜빡이기 시작합니다.

신호가 깜빡 거리니 보행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마음이 급해지지요. 물론 남은 시간이 표시 되는 횡단보도 신호등 같은 경우 조금은 낫긴 하지만, 빠르면 2초, 늦으면 5초정도면 깜빡이기 시작합니다. (정~말 긴 신호등은 5초도 훨씬 넘어서 깜박 거리곤 하지요)

 

그에 반해 일본에서는 깜빡이지 않고 그대로 켜있습니다. 그 시간이 상당히 길고, 깜빡거리기 시작하면 정말 수초 내로 신호가 바뀝니다. (5초내로 신호가 바뀌는..)

즉, 우리나라와 반대로 보시면 됩니다. 총 신호가 20초라고 할 때 우리나라는 비점멸신호가 5초 점등 후 15초 동안 점멸한다고 하면, 일본은 비점멸 신호가 15초 동안 유지되고 5초 동안 점멸합니다.

 

그리고 신호등 시간이 생각보다 길기에, 두 블럭 정도 뒤에 있어도 보행신호가 켜졌다면 뛰지 않고 걸어서도 충분히 건널 수 있을 만큼 신호가 깁니다.

 

이런 사소한 부분에서 여유(?)를 가질 수 있다는 점이 좋더라구요.

 

하지만, 간혹 일본에서 이해가 안가는 게 있는데, 약 성인 보폭으로 3~4걸음 정도 밖에 안되는 곳에도

횡단보도와 신호등이 있다는 겁니다...!

 

즉, 우리나라로 치면 골목길에도 신호등이 있는 겁니다...-_-;;;;

이 부분은 솔직히 조금 이해는 안가더라구요~ 우리나라 같으면 아예 횡단 보도 자체가 없거나, 

있더라도 신호등 없는 횡단보도 일텐데 말이죠..ㅎㅎ

 

그리고 보행신호가 길다보니 당연히 자동차 신호도 깁니다~

그래서 그런지, 다들 신호를 잘지키고 여유있게 운전하는 느낌이였습니다.

 

한국에서는 신호가 짧기 때문에, 신호가 막 떨어졌는데, 앞에서 한 차가 멍떄리면 통행하지 못하는 경우도 다반사라

마음이 급해집니다~~

 

한국은 뭐랄까, 신호 주기를 짧게하여 최대한 회전율을 높이자라는 것 같았습니다.

일본은 최대한 차량이 지나갈 시간(보행시간)을 주어 조금 오래 기다리더라도 최대한 흐름을 유지하는 것 같았습니다.

 

 

아무튼 갑자기 생각나서 쓰다보니 생각보다 많이 작성한 듯 하지만~

개인적으로 일본 여행을 하면서 한국과의 다른 점을 서술해봤습니다.

 

마무리로.. 한국도 이제 조금은 여유를 가졌으면 합니다.

 

하늘희

profile
てててててて
  • profile
    한국뿐만 아니라 한국사람들도 모두
    이제 조금은 여유를 갖고 살아갔으면 하네요.
  • ?
    버스에 여유가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을 항상 가지고 있어요 ㅠㅠ 버스 타다가 다칠뻔한 경험이 정말 많네요 ㅠㅠ
  • ? profile
    아 버스도 확실히 다르더라구요~ 완전히 정차해서 시동 끄고 (ISG인가?)
    차가 인도쪽으로 내려오더군요..(틀어진다고 해야하나? 국내도 있는 걸로 알고 있는데..)

    그리고 출발할 때마다 출발합니다~ 말씀하시더라는..!
    그리고 가장 놀란 게 장애인 탑승하실 때(휠체어) 버스기사님이 내리셔서 직접 밀어서 태워주시더라는...
  • profile
    대부분의 일본의 도시 시스템은 버블때 돈이 넘쳐서 엄청나게 공사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버블때 일본은 미국을 멱살 잡을 정도로 막강했죠....
    아마 우리나라도 노르웨이처럼 산유국의 여유가 있다면 이렇게 각박하게 살지는 않을것 같습니다.
  • profile profile
    엄청났다고 하더라구요... 그때 저야 뭐.... 열심히 학교다닐 때라.... 아무것도 몰랐죠..흐흐
  • ?
    베트남에 처음 왔을때 가장 큰 차이는
    이질적문화나 낙후된 환경보다는
    한템포 늦은 호흡이더군요.

    그게 한편으로는 갑갑하기도 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편안함을 줬었는데
    이젠 제가 베트남을 쉽게 못뜨나는 이유가 된거 같습니다.

    한국에 있을때는 일이 없어도 항상 빠르게 움직여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었는데
    그게 사라지니 호흡이 편해지더군요 ^^
  • ? profile
    맞습니다. 한국은 도시 시스템이라고 해야하나? 모든 것들이 빠르게 움직일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여유가 없어요....
  • ? profile
    베트남 살기 어떠신가요? ^^
  • profile
    일본 좋죠 저도 배울 점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ㅎㅎ
  • ?
    진짜 신호등은 왜저런지 이해가 안되네요 ㅋㅋㅋㅋ 깜박거리면 "곧 바뀐다" 라는 뜻이라고 유치원때부터 가르치는데 정작 보면 안 깜박이는 시간이 훨씬 적음 ㅋㅋㅋㅋ "야임마!!! 멍때리지 말고 빨리 걷기나 해!!!! 확 신호 바꿔버린다??" 이런 뜻인건가
  • ?
    열차도 마찬가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뭔놈의 문 열자마자 출입문 닫습니다 라는 안내방송 나옴 ㅋㅋㅋㅋㅋㅋㅋ 타기는 커녕 내리지도 못했는데 플랫폼 도착하자마자 문 닫는다는 클라스
  • ?
    맨 뒤에 타고 있는 사람은 기관사가 아니라 차장입니다. 국내에서도 차장까지 탑승하는 노선에서는 정차역마다 창문 밖으로 내밀어서 다 확인합니다. 다만 5호선 이후 노선들은 1인승무여서 기관사가 직접 보거나 이런식으로 돌아가고 요즘은 스크린 도어 설치하면서 카메라 설치해놔서 굳이 얼굴 안내밀어도 설치된 카메라로 확인 가능한 것도 있고요.

    출입문 개방 시간 부분은 오히려 시간표대로 빡빡하게 굴리는건 일본이 전세계에서 제일 심합니다. 초단위로 짜두고 거기 맞추게 하는게 일본인데요. 한국에선 이정도로 빡빡하게 하진 않죠. (버스쪽이라면 얘기가 반대로 되지만)
  • ? profile
    시간을 재보진 않았지만, 국내보다 훨씬 여유롭게 닫히는 느낌이였습니다.

    그리고.. 가장 쇼크였던 건 ㅋㅋㅋ 러시아워때 밖에 역무원이 사람 밀어서 넣는 모습이 참 인상깊더군요 ㅋㅋ
  • profile profile
    한국도 예전에 신도림 같이 혼잡 역은 푸쉬맨있었죠 하지만 지금은 필요할정도로 몰리지않으니 자연스럽게 없어진것이지요
  • ?
    일본체류 12년차입니다..ㅎㅎ글쓴이의 마음을 백번 이해합니다.
    사실은 경제적 이유보다.. 여유의 이유로. 한국 가끔가면.. 숨이 막힙니다..나쁜 뜻은 아니구요..;;
    친구도.. 가족도.. 지인들도.. 식당을 다고.. 버스탈려고 줄을 서도...누구나.. 8282^^
    일본생활도 이제 슬슬 접을려고 해도... 한국 들어가기가.. 좀 겁이나네요...ㅠ.ㅠ
  • ? profile
    맞습니다. 그 특유의 여유로움이 부럽더라구요..ㅎㅎ
    한국은 모든 분위기가 빨리 하지 않으면 혼날 것 같은 그 특유의 분위기가 있습니다. 그게 참 사람은 답답하게 하지요~
  • profile
    다른건 둘째치고 재발 한국사람들 제발 지하철 사람 다 안내렸는데 안탔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