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토픽게시판

몇년전부터 전기자전거 타고 다니는데 전동스쿠터

한번 타고 싶어서 작년 봄에 처음으로 미니 전동스쿠터 샀네요.

지난 봄 이후 여름내내 계속 비가 자주 오고 장마가 길고

코로나때문에 탄천에 나가기 조차 꺼려져 잘 나가지 못해

잘 타지 못했네요. 알바일하러 나갈땐 전기자전거 타고 다니고

이건 배터리 용량이 적은 탓에 집근처 슈퍼 나갈때만 타고 다니네요.

요즘 가끔 날씨 화창할땐 탄천에 슬슬 몰고 다녀오곤 하네요.

 

jng스쿠터-0.jpg

 

전동스쿠터 처음 왔을때 이거 혼자 조립했는데 힘들어 혼났어요.

배터리 들어간 뚜껑은 열기도 힘들었고 닫기도 힘들었어요.

남자분들이라면 몇분만에 금방 뚝딱 완성했을텐데

저는 이거 조립하는데 시간이 아주 많이 걸렸어요. 

 

jng스쿠터-2.jpg

 

바구니도 간신히 혼자 조립해 겨우 달곤 했네요.

그래도 혼자 조립 다하고 나니 스스로 대견스럽고 뿌듯했어요.

스쿠터보다 두배 이상으로 비싼 전기자전거는 안장이 너무 딱딱해서 불편한데

이 스쿠터는 안징이 푹신하고 편하네요. 

 

jng스쿠터-1.jpg

 

제가 타고 다니는 조그만 미니 스쿠터 깜찍하고 이쁘지 않나요?

근데 이쁘면 뭐하나 싶어요. 스로틀이 핸들인게 불만이예요.

핸들이 스로틀인거 알았다면 사지 않았을꺼예요.

이미 산걸 어쩌겠어요. 그냥 참고 타고 다녀야지요. 

다음에 이런거 다시 산다면 스로틀부터 먼저 살펴볼 듯 하네요. 

스로틀은 한손이 아닌 한손가락으로 움직이는게 저한텐 편해요. 

아마도 전기자전거 스로틀에 익숙한 탓인지도 모르겠어요. 

 

오른손 엄지 손가락 하나만 움직이면 되는 스로틀로 되어 있는

전기자전거와 달리 이 스쿠터는 오른쪽 핸들자체가 스크롤이라

거실에서 조립하고 난후 핸들을 잡은 오른손 아주 살짝만 건드렸을 뿐인데

갑자기 벽으로 확 직진해서 스쿠터 쓰러지고 벽에다 쾅! 이마를 세게 부딪쳤어요.

아주 가까운 거리여서 크게 다치진 않았지만 이마가 얼얼하고 

또 다시 실수할까봐 겁이 나서 그후 핸들 잡을때 굉장히 조심하고 있네요.

아직도 여전히 이 핸들로 된 스로틀이 익숙하지가 못해서

탄천에 나가더라도 쌩쌩 빠른 속도로 잘 달리지 못하고

그냥 서행하는 정도로 천천히 슬슬 몰고 다니고 있어요. . 

혹시 핸들자체가 스로틀로 되어 있는 스쿠터 타고 다니시는 분 계시면 

저에게 조언 좀 해주세요.

  • ?

    오 좋네요. 의자나 안장이 안좋으면 우리 건강에 대단히 치명적입니다. 그런데 가격이 어떻게 되나요?

  • ? profile

    전동스쿠터 자체 하나만 63만원인가 주고 샀는데
    뒷바구니 2만원 포함 그리고 앞에 달 바구니 편하게 달려고
    보조핸들 2만5천원인가 주고 따로 샀는데 이런거 다 합치면
    70만원 가까이 되었어요. 보조핸들에다 앞바구니 달았네요. 
    요즘은 그 전동스쿠터 자체 하나만 70만원 정도에 파네요.
    근데 제가 산 그 스쿠터 모델은 블랙색상이 금방 품절되곤 해서
    그땐 블랙 사기가 무척 어려웠어요.
    다행히 전 품절되기 직전에 얼른 샀어요.

  • ? profile

    제가 산 전동스쿠터 가장 커다란 장점은

    언덕길 가파른길 쌩쌩 잘 올라가요.

    단점은 그저 핸들 스로틀이 단점이구요. 저한텐 그러네요. 

    참 배너리 용량이 너무 적다는 것도 단점이네요. 

    그래도 제가 동네 근처 슈퍼에만 잠깐 타고 다니다 보니

    한번 충전하면 며칠은 타고 다녀요. 

  • profile ?
    그래도 언덕길에 유용하니 조심하면서 타세요
  • ? profile
    언덕길 하나는 정말 잘 올라가서 이게 유용하긴 하네요.
    핸들이 스로틀로 되어 있다보니 오른쪽 핸들 잡은 오른손
    긴장을 늦추지 않고 엄청 굉장히 조심하고 있어요.
  • profile ?
    어렵게 생각하지 마시고 쉽게 당연하게 받아들이세요.그래야 더 빨리 적응됩니다
  • ? profile

    그럴려고 노력하네요. 

  • ?

    저 아시는 분은 비슷한 것 사셨는데 동네 길이 좀 험해서인지 바퀴 펑크가 넘 잦아서 결국 처분하셨어요

    길이 좀 거칠다 싶으신 곳에선 조심히 다니셔요~~

  • ? profile
    펑크가 너무 잦았다면 적정 공기압보다 낮게 넣고 다니셨을 가능성도 있어요!
  • ? profile

    제가 방금 아주 오랫만에 스테이크 등심 사갖고 와서
    저녁으로 먹고 있는데 김밥님이 나타나셨네요.

    김밥도 아주 맛있는데...

    전 지난 봄에 샀는데 동네 근처만 아주 조심해서 어쩌다 타서 그런지
    아직 펑크난 적 한 번도 없네요.
    거친 길에선 스쿠터 자체가 너무 심하게 흔들거리다 보니
    그럴땐 제가 알아서 얼른 스쿠터 멈추고 시동 끄고 핸들 잡고 걸어서
    다시 길 평평하고 괜찮은데 보이면 다시 몰곤 하네요.

  • profile profile

    pump.jpg

    참 전동스쿠터 타이어 바람 나면 일반 자전거 펌프 사용가능한가요?

    몇년전 제가 지요펌프 56GTB 신제품 산걸로 전기자전거 타이어 바람 넣고 있는데

    이런 펌프로 전동스쿠터에 사용 가능한지 알고싶어요. 
    제가 산 스쿠터 타이어 워낙 두껍고 빵빵해서 펑크 안나게 생겼는데
    두껍고 빵빵하게 생긴거라도 펑크가 나나봐요.

  • profile

    전기자전거가 145만원짜리 고가인데 안장이 너무 딱딱해요.
    3년 넘도록 타고 다녔는데 올해 처음으로 전동스쿠터 안장
    편안한거 타다 보니 전기자전거 안장이 더욱 딱딱하게 느껴졌어요.

    옛날에 1만원대로 주고 샀던 젤안장카버 이건 아무리 끈을 꽉 동여매도 

    타다 보면 자꾸만 옆으로 빠져나오고 아주 불편해서 아예 안쓰네요. 

    그래서 이번에 메모리폼으로 되었다는 안장커버 천 얼마짜리가 있길래
    너무 저렴하니까 배송료 포함해서 4천원 정도 주고 샀거든요.
    후기들 보니 거의 모두 푹신하다 해서 산건데 푹신하기는 커녕
    너무 딱딱해서 괜히 돈만 날렸어요. 4천원이 너무 아깝네요.
    후기들은 참고만 하되 마냥 믿지는 말아야겠다 싶어요.

  • profile
    사고 많이 난다고 들었는데 늘 안전운행하시길 바랍니다. ^^
  • profile profile
    사고가 많이 난다 듣긴 했네요. 그래서 굉장히 조심해서 타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