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토픽게시판

저는 어떻게 그것도 유색인들이 많은 퀸즈란 동네에서 백인 아재로부터 인종차별적인 말을 들을줄 상상도 못했어요. 스벅 150포인트가 있다고

 

알림이 떠서 스벅에 오더를 하고 픽업해서 벤취에 앉아 커피를 마시다가 회사로부터 걸려온 전화를 받아 통화를 하는데 옆에 백인 아재가 앉길

 

래 그냥 눈 마주치며 눈인사를 하고 계속 통화를 했어요. 통화를 끝내고 커피를 마시려 하는데 이 영감님이 갑자기 you should speak English

 

[너 영어로 말을 해야 한다.] 전 잘못 들은줄 알고 sorry pardon me? [ 죄송한데 다시 한번 얘기 해주실래요? ] 했더니 이 영감 다시

 

you live in the United States, you have to soeak English [ 넌 미국에 살고 있으니 영어로 말을 해야 한다] .

 

전 웃으며 yeah I know but my English is not so good at all. I am trying to speak English better. [그래요, 알죠 근데 제 영어는 능숙하지

 

않아요 그래서 항상 좀더 잘하려고 노력하죠.]  이 영감은 다시 저한테 왈:

 

you answered the phone in other language... [ 너 근데 전화를 다른 언어로 받았잖아 ...] 전 좀 짜증 나서

 

It's my private conversation, why are yu so serious about that, does it make you uncomfortable something? I think I have a

 

freedom to speak my mother tongue, and it's not your business right? [ 전 사적인 통화를 했는데 왜 그렇게 제 통화에 진지모드죠? 혹

 

시 제 통화가 당신한테 불편함 같은거 주었나요? 전 자유롭게 제 모국어를 쓸 수 있다고 생각하고 그리고 당신이랑 전혀 상관 없는거 

 

같은데요? ]

 

 

제가 좀 짜증 섞인 어투로 얘기하니까 이 영감도 격정에 찬 어투로 If you wanna speak Chinese , just go home ... [ 너 중국어 할거면 그냥

 

집에 돌아가 ...]ㅅㅂ 이 영감탱이 중국어랑 한국어도 분간 못하는게 누구더러 집에 돌아가라는거지? 전 진정 분노 게이지가 100% 만땅 되어서

 

what the fuck, I am trying to respect you, but you really freak me out. listen white old man, my mother tongue is korean, I was

 

speaking Korean on the phone, not Chinese. Are you insane or just a white pig something? How could you say such stupidest

 

things? [ 뭐라 씨부리는거야, 나 당신을 존중할려고 애 셨지만 당신 진짜 날 돌아버리게 만드네, 들어봐, 백인 영감탱이야, 내 모국어는 한국어

 

야 그리고 난 한국어로 전화통화를 했지 중국어가 아니었어. 당신 미친거야 아님 그냥 흰 돼지같은거니? 어쩌면 그런 멍청한 소리를 지껄이는

 

거야? ]  영감탱이도 제가 지를 흰 돼지라고 욕하니 Fuck you Chinese dog[ 뻑 큐 중국 개야] 라고 하길래 재빨리 말을 가로채서

 

oh no no no no, you are fucking old , apparently you can't even get boner, can you? I am so sorry about that, but If you want , I

 

can fuck you , let you know what a korean dick taste like. [ 오 아니 아니 아니 아니, 당신 너무 늙어서 발기조차 안될건데, 그지? 정말 안

 

됬네, 혹시 원한다면 내가 해 줄 수 있어, 너에게 한국XX 맛이 어떤지 알려 줄게.]

 

늙은 영감탱이는 절 노려보면서 손가락질 하며 일어나 제 곁으로 올려고 하는걸 Stay away from me, Iam warning you, if you wanna get

 

trouble , I can help you call the police. [나 경고하는데 가까이 오지마, 당신 문제 생기기 원하면 내가 당신 도와서 경찰 불러줄게. ]

 

옆에서 지켜보던 라틴계 여성이 백인 영감한테 you are so racist, everyone in America, they can speak their own languages. You have

 

no right forcing them to speak English, ridiculous!! [ 당신 너무 차별적이네요, 미국에 있는 모든 사람들은 저들의 언어를 사용할 수 있어

 

요, 당신은 그들을 강제로 영어를 사용하게 할 권리가 없어요. ]늙은 영감탱이는 상황파악이 된듯 몸을 돌려 가다가 고개를 돌려 나한테 Fuck

 

you Kim chi man, fuck you kim jung eun. [뻑 큐 김치맨 , 뻑 큐 김정은] 라고 했어요. 왠지 웃기기도 하고 기도 차고 해서 oh yeah go

 

home and screw yourself, have a wonderful day , white old man. [ 오 그래, 집에 돌아가 스스로 해결하고 원더풀 한 하루를 보내 백인 영

 

감탱아 ] 이라고 인사를 했어요. .

 

늙은 영감탱이한테 실컷 욕을 해도  뭔가 씁쓸한 느낌이고 정말 똑 부러지게 영어로 영감탱이한테 참된 교육을 시키지 못한게 아쉬었어요.

 

그만큼 제 영어 표현력이 낮은것도 있고 ... 집으로 돌아오는 길을 걷는 내내 진짜 우울하고 좀 슬프기도 했어요. 스스로 주위환경에 잘 적응하

 

는 편이라고 생각하고 있지만 문득문득 이런저런 일을 당할 때마다 마음에 생채기가 나고 아무렇지 않은것처럼 행동하기엔 제가 너무 소심한

 

건지 자꾸만 머리속에 떠오르는게 싫네요. 맨해탄에 사는 친구가 페북에 올린 제 글을 보고 카톡으로 고생했다 그리고 잘했다, 영어를 못하는 

 

사람들은 차별적인 행동이나 말에 그냥 당하기만 하는데 그나마 레이는 욕지거리 해줘서 다행이다. 미국에서 살다보면 이런저런 동양인 차별

 

을 당하게 되는데 맞다보면 맷집이 생기듯이 그냥 흘려보내는게 나을거다 라고 하더라구요. 

 

뉴욕 퀸즈 특히 플러싱이란 동네는 한국인 중국인 그리고 인도인 등 유색인들이 많이 사는 동네인데 이런 동네에 저따위로 영어를 하라고 ㅈ

 

ㄹ 하는 백인 영감탱이가 있다는게 새삼 놀라울 뿐입니다. 어따 대고 뻑 큐라고 하는건지 ... 제대로 XX도 못할 영감탱이가 -_-;; 

 

암튼 어제 저녁에 이런 해프닝 있고나서 좀 우울했습니다. 

 

글쓴이 RayHur

profile
Being Different Is Okay To Me ...
  • profile

    또라이 질량 보존의 법칙에 따르면 어느 나라나 또라이는 있으나...

    최근 모두 예민한, 말 그대로 이시국에 참으로 생각이 없는 말을 내뱉는군요.

    요즘같은 세상에서는 녹음이나 영상을 찍어서 소셜 네트워크에 올리면 끝장나는 세상이니, 녹음 녹화를 하는게 어쩌면 가장 강력한 복수일수도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너무 안좋게 생각마시고 힘내시기 바랍니다.

  • profile profile
    안 그래도 친구가 저한테 알려주더라구요 다음에 이런 상황이면 바로 핸드폰 꺼내서 찍으라고 , 저도 집에 오는 길에 영상 찍어둘걸 그랬나 하는 생각했는데 그 당시에는 저도 많이 흥분한 상태라 미처 생각이 안 나더라구요.
  • profile
    감정 이입해서 읽으니까 음성 지원되네요.
  • profile profile
    제가 열 받으면 또 목소리가 하이 피치로 되요 ... 그것도 참고하세영 ㅋㅋ
  • profile
    은근 저런 사람 많습니다. 그냥 친구들끼리 한국어로 대화해도 그냥 지나가던 사람이 영어로 해야 한다고 여긴 미국이라고. 똑같은 소리 들어본적 있습니다. ㅠㅠ
    지금은 휴대폰으로 찍어서 공론화 시키면 쉽게 이슈가 되더라구요.
  • profile profile

    제가 예전에 스벅에서 저한테 커피를 쏟고 사과도 안하고 그냥 가는 흑인아줌마 땜에 스벅을 또 찢어버릴 기세로 싸운적은 있는데 그거에 비하면 이 영감탱이는 정말 모욕감을 줬어요. 그리고 무엇보다 아시다시피 퀸즈 플러싱은 한국인이랑 중국인들이 엄청 많잖아요. 근데 이런 동네 살면서 영어를 하라고 지껄이는 늙은 영감을 만난다는게 더 놀라웠어요. 무식한게 뻑큐 김정은 하고 가는게 왜 그리 웃기고 어이없고 한심하던지 .... 

  • profile profile
    맞아요. 그런 사람들 대부분은 korean이다 그러면 north korean? 부터 물어보더라구요;;
  • profile profile
    우버타고 집으로 돌아 가는 길에 우버기사가 절 보고 차이니즈냐고 물어 보길래 코리안이라고 했더니 아 킴정은 ~ 이러길래 아니 걔는 북쪽에 독재자고 난 남쪽에서 왔다 했더니 어 ?? 코리아 두개냐고 물어 보더라구요 ... 집으로 가는 길에 저 한국역사강의까지 했답니다. -_-;; 아 진짜 가끔 느끼는거지만 무식한 애들 진짜 많아요. 뭐 아시아에서도 작은 땅덩어리인 나라라 신경안쓸 수 있겠지만 가장 기본적인건 알만도 할텐데 말이죠.
  • profile profile
    걔네들은 뉴스에 하도 north korea 만 이야기 하니깐 korean=north korean 부터 떠올리더라구요.
    심지어 유럽애들도 그래요 ㅠㅠ
  • profile

    미국은 오피셜 랭귀지가 없어요. 영어도 미국공식언어가 아니고 뉴욕도 공식언어는 없습니다.

    심지어 영어는 잉글리쉬이며 어메리칸이 아닙니다. ㅋ

  • profile profile
    저도 알죠 ,미국은 일부 주를 제외한 다른 주들은 공식언어가 없고, 뉴욕주는 한번도 공식언어를 정한적도 없죠. 근데 저 영감탱이가 개 ㅈ ㄹ 해서 ㅋㅋㅋ 더 빡친거죠
  • profile profile
    맞네요 ㅋㅋ
    But you're speaking English not American, idiot. 이렇게 말해줬어야 했는데 ㅎㅎ
  • profile
    그럴때는 영어로 대응하지 말고, 웃으면서 멋드러지게 욕하세요. ^^ 벙칠겁니다...^^
  • profile profile
    배워둔게 욕뿐인데 이럴 때 적극 활용을 해야죠. 글에는 안 썼지만 늙은 영감탱이도 진짜 상욕을 저한테 막 했거든요. 제가 막 말을 가로채서 이 영감이 더 화난것도 있지만요 ... 제 심기를 건드렸으니 저 역시 갚아줘야 하기에 영어로 대응했어요.
  • profile
    요즘은 항상 녹화할 준비를 하고 다녀야 하는 세상인가 봅니다.
    화내지말고 비웃어주며 상대해주는 레벨업이 되어야하는데, 참으로 힘든 일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