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_2017-09-30_17-10-52.jpg

photo_2017-09-30_17-10-55.jpg

photo_2017-09-30_17-10-58.jpg

머리를 식힐 때 자주가는 송정 바다입니다.

 

여름에 잠깐 왔을 때 느낀 부산함은 온데 간데 없었지만, 선선한 바다바람이 나쁘지 않았습니다.

 

잠깐 돌다가 해변가 2층 커피숍에 들어가서 잠깐 시간 때웠죠.

 

그런데 사람들이 모두다 창가에 앉아 있더라구요. ㅋㅋ 홀 테이블은 텅텅비어 있었습니다. ㅎ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