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D] 자유게시판

지난 겨울부터 늘 맘에 걸렸던 일인데 말할까 말까 망설이다

하도 맘에 걸려 이제야 말하네요. 전 맘에 걸리는건

툭 털어놓아야 속이 홀가분해지거든요.

일년전 겨울에 집에 있는 선인장 겨울에 너무 추워

얼까봐서 거실안에 놓았거든요. 그때 꽃이 활짝 피곤 했어요.

 

jngflower.jpg

 

일년전 궤발 선인장이 봄이 오기 직전에 꽃이 이렇게 활짝 피어났어요.

그러나 선인장꽃은 시간 지나면 우수수 낙엽 떨어지듯 떨어져요.

 

선인장꽃.jpg

이건 2017년 1월에 꽃잎 하나 건져내 따로 찍었던거예요.

 

지난 겨울 2018년 1월달에 난생 처음으로 완전북극 체험을 할만치

몹시도 추운 겨울날이였는데도 베란다에 있던 무거운 화분을 들고

거실안에 들여놓는게 귀찮고 힘들어서 그냥 베란다밖에 놔두었더니 

선인장이 겨울에 너무 추워 얼었는지 꽃을 제대로 피우지도 못하고

많이 시들해졌어요. 선인장 아닌 다른 화분 한개는 완전히 죽었어요.

제가 맘 한편으론 혼자서도 꿋꿋하게 살아가듯

추운 겨울에도  스스로 잘 버텨내라 하는 맘으로 그냥 놔두었는데

이제와서 몹시 후회되었어요. 

 

선인장.jpg

 

이건 오늘 찍은거예요.

꽃망울 피지도 못하고 많이 시들었어요.

양쪽에 있는 두개의 다른 선인장도 마찬가지네요.

선인장한테 맘속으로 미안하다고 말했어요.

저의 불찰이네요. 제가 너무 소홀했어요.

그 선인장이 수십년되었거든요.

집에 선인장이 세개 있는데

모두 제가 어릴때부터 있던 선인장이예요.

그래서 시들어버린 선인장 보고 더 맘이 아팠네요.

선인장이 남은거라도 계속 살아있고

살아남는다면 내년 겨울부턴 잊지말고

너무 추울때 거실에 들여놓아야겠다 생각했네요.

 

혼자 사시는 분들한테 묻고싶어요.

집에 화분 있나요?

화분을 잘 키우고 계신가요?

옛날엔 난초도 키웠는데 난초는 얼마 못가곤 해서

이젠 난초는 아예 안키우네요.

제가 혼자 살면서 매일 알바일하러 나가고 몸이 많이 힘들다 보니

화분을 일일이 신경써가며 키우기가 좀 힘드네요.

그래서 아예 과감하게 화분을 없애고 싶기도 해요.

화분을 그냥 없애버릴까요? 

그런데 집안에 화초가 있으면 좋다는 말을 들어서

일부러 화초를 키워왔어요.

혼자 사는 사람한텐 화초가 없어도 되지 않을까 싶은데

아직 잘 모르겠어요.

  • profile
    수십년이라... 속상하셨겠어요...
    그래도 앞으로 잘 관리해주면 괜찮다는듯이 살아나겠죠??
  • profile profile
    초록잎이 풍성한 선인장 세개 모두가 많이 시들시들해져서
    지금 모두 빈약해졌어요. 그래도 일단놓고말해님 말대로
    일단 앞으로 잘 관리해주면 괜찮다는 듯이 살아나긴 할꺼예요.
    그 선인장 키워왔던건 생명력이 아주 강해서거든요.
  • profile
    다이소에서 5000원씩 파는 화분이 이뻐보여서 몇개 사다가 키운적이 있는데 나름대로는 정성들여 물도주고 아끼면서 키웠는데 결국엔 모두 다 죽더군요~ 키우는 방법을 잘 몰라서 그런걸수도 있겠죠~ 그뒤론 화분을 안사게 되네요~
  • profile profile
    솔파도님이 화분 키운 적 있었네요.
    화분을 키우다가 모두 죽으면 그후론
    진짜 화분 키울 생각이 없어지긴 할꺼란 생각이 들어요.
    수년전에 난초 여러개 키웠는데 모두 다 죽어서
    난초화병까지 모두 다 버렸어요.
    아깝지만 버린게 너무 많네요.
  • profile
    살인마가 아니라 살초마 군요.

    연쇄 살초마
  • profile profile
    그런 말 처음 듣는데 웬지 으시시해요.
    생명력이 아주 강해 아직 살아있는건 살아있어
    살초마는 아닐꺼예요.
  • profile
    저도 집에 숨을 쉬는 것들이 있어야 좋다는 말을 듣긴 했어요.

    저희 어머니께서 화초 킬러셔서...
    화초 대신 도자기를 갖다 두시더라고요.

    화초가 힘드시다면 도자기도 괜찮다고 하더라고요.
    도자기도 숨을 쉬니...
  • profile profile

    혼자 살면서 이것저것 별로 필요치 않은건
    모두다 버렸어요.
    도자기 많았는데 그냥 다 버렸어요.
    아주 오래된 수십년된 골동품처럼 생긴
    도자기 한개만 남겼네요.

  • profile profile
    미니멀리즘을 추구하시는군요 ㅎㅎ
  • profile profile
    미니멀리즘 이런 말 잘 안들어봤는데
    그 말은 맞아요.
    전 단순하면서 간결한걸 좋아해요.
  • ?
    게발선인장 생명력이 엄청 강합니다. 살아 날겁니다^^
  • ? profile

    그 선인장에 대해 아시는 분 만나서 참 반갑네요.
    역시 제갸 알던대로 생명력이 엄청 강한거였네요.
    삼포님의 그 한마디에 저도 모르게 힘이 났어요. 고마워요.

  • profile ?
    세마디~다섯마디 정도 끊어서 심어 놓아도 뿌리를 내리고 살아납니다^^
  • ? profile
    옛날에 끊어진거 심고 그런거 봐서
    그건 저도 알고 있어요.
    제가 너무 안타까운건 이미 시들어버린건데
    나이 들어서 올해 처음으로 꽃피는걸 못보고 지나가네요.
  • profile

    인터넷이 끊긴것처럼 아마 미안하다 말해도 알아듣지 못할거에요

  • profile profile
    화초도 생명이 있고 살아숨쉬는거라
    영혼적으로 뭔가 알고 느꼈을꺼라 생각해요.
  • profile profile
    마자요.
  • profile profile
    제 말이 맞았지요.
  • profile profile
    맞으니까 청춘이다.
  • profile profile
    맞으면 청춘이 아니라
    맞으면 정답이지요.
  • profile profile
    마자요
  • profile profile
    그렇지요.
  • profile
    저도 베란다에 있는 화초를 잊고 지냈는데 줄기는 좀 말랐지만 아직 살아있더라구요
    미안한 마음에 물 열심히 주고 다시 살려보려합니다
  • profile profile
    비누님 화초 아직 살아있다니 참 다행이네요.
    물 열심히 줘서 다시 살려내면 기쁜 보람을 느끼실꺼예요.
  • ?
    물 잘주시면 금방살아나요~~
  • ? profile
    많이 시들었어도 살아있는건 살아있어요.
    잊지말고 물 잘 주어야겠어요.
  • profile

    너무나 가슴 아프게도 선인장이 거의다 죽었어요.

    궤발선인장 생명력이 강해서 몇마디 있는거 끊어 심으면

    다시 살아날줄 알았는데 며칠 계속 지켜봤지만 시들어버리네요.
    사람도 아닌 화분인데 왜 이렇게 맘 아픈지 모르겠어요.
    잎사귀 상태보니 거의다 시들었네요.

    그 선인장 모두 제가 어릴때부터 엄마가 키워오셨던거라

    더 가슴 아픈가봐요. 몇년전 봄에 엄마가 돌아가셨을때

    선인장 꽃이 활짝 피었는데

    이젠 활짝 핀 꽃을 볼 수 없게 되었네요.

    혼자 살다보니 화분한테 신경 쓰기 힘들때가 많은데

    혼자 사는 사람한텐 어쩌면 화분 없는게 나을 수도 있겠다고

    스스로 위안해 보네요. 세월이 흐르면 화분에 대한 아픔은

    서서히 사라지고 잊혀질꺼라 생각해요.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